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뜻은 무엇일까요?




질문: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뜻은 무엇일까요?

대답: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성경의 저자들에게 신적인 영향을 주어 그들이 쓴 글이 바로 하나님의 말이 되게 하셨다는 뜻입니다. 성경에서는 감동이라는 말은 “하나님의 숨결이 들어간” 을 뜻합니다. 이 감동은 성경이 진실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것을 의미하며, 성경을 다른 서적들과 구별되게 만드는 것입니다.

성경의 어느 부분까지 감동으로 쓰여졌는지에 대해서는 각각 다른 의견이 있지만, 성경의 모든 말들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성경 자체의 주장은 의심할 수 없습니다(고린도전서 2:12-13; 디모데후서 3:16-17). 성경에서는 말 한마디 한 마디가 감동으로 쓰여졌다고 합니다. 즉 개념이나 생각의 형태로 받은 것을 사람의 말로 풀어 쓴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감동이 성경의 모든 부분과 모든 주제들까지 확장되는 것입니다. 성경의 일부분만 혹은 종교적 문제를 다루는 개념의 부분만 감동으로 쓰여졌다고 믿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견해는 성경이 주장하는 바에 못 미칩니다.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의 모든 말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것입니다.

성경의 어느 부분이 감동으로 쓰인 것인지는 디모데후서 3:16절에 분명히 나와 있습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케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하기에 온전케 하려 함이니라.” 여기서 하나님은 모든 성경을 감동하셨고 그것이 우리에게 유익하다고 합니다. 종교적 교리를 다루는 부분만이 아니라 창세기부터 계시록까지 모두 바로 하나님의 말씀이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성경은 교리를 세울 때의 권위를 부여하며, 사람들이 어떻게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의로 교육하기에)를 맺을 수 있는지에 대해 교육하는 데에 충족합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고 할 뿐 아니라 우리를 변화시키고 온전케 만드는 초자연적 능력이 있다고 합니다.

성경의 감동을 다룬 또 다른 구절은 베드로후서 1:21 입니다.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으로 낸 것이 아니요 오직 성령의 감동하심을 입은 사람들이 하나님께 받아 말한 것임이니라.” 이 구절은 성경이 비록 사람의 손으로 쓰여졌지만 그들이 사용한 말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한 것임을 이해하도록 도와줍니다. 하나님은 비록 다른 성격의 사람들과 문장형식을 사용하셨지만 그들이 사용한 바로 그 말 자체를 감동하셨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예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내가 율법이나 선지자나 폐하러 온 줄로 생각지 말라 폐하러 온 거이 아니요 완전케 하려 함이로라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 일획이라도 반드시 없어지지 아니하고 다 이루리라” (마태복음 5:17-18). 이 구절에서 예수님은 성경의 아주 작은 구체적인 부분까지도 얼마나 정확하고 신뢰할 만한 것인지 강조하십니다. 왜냐하면 성경은 바로 하나님이 하신 말씀이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하나님 말씀자체이기 때문에 오류가 없고 권위를 지닌 것으로 결론지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에 대해 옳은 견해를 가지면,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옳은 견해로 이끌것입니다. 하나님이 전능하시고, 모든 것을 아시고, 완벽하신 것처럼, 그의 말씀도 그의 인격과 동일할 것입니다.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고 말하는 구절은 또한 성경의 비오류성과 권위를 세웁니다. 성경은 의심할 여지없이, 성경이 주장하는 그대로 인간이 거부할 수 없는 권위를 가진 인간에게로 향한 하나님의 말씀인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경이 하나님의 감동으로 쓰여졌다는 뜻은 무엇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