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찬의 빚,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 가? 금전적인 빚은 항상 옳지 않은가? 크리스찬이 돈을 빌리고 꾸는 것은 잘못된 것인가?




질문: 크리스찬의 빚,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 가? 금전적인 빚은 항상 옳지 않은가? 크리스찬이 돈을 빌리고 꾸는 것은 잘못된 것인가?

대답:
로마서 13:8절의 사랑의 빚 이외에는 아무것도 빚지지 말라는 바울의 구절은 제 때에 갚지 않은 모든 형식의 빚은 하나님께서 아주 싫어하심을 나타냅니다 (시편 37:21도 참조하세요). 대개 우리는 빚이라고 하면 금전적인 것을 떠올립니다. 그러나 로마서 13:1-10절을 전체적으로 보면 더욱 넓은 차원에서 빚을 생각했습니다 (로마서 13:7). 정부가 국민에게 부과한 세금, 공공 사용료, 관세뿐 아니라, 권위에 대한 존중, 영예, 찬미 등도 또한 포함합니다. 모든 자가 하나님의 은혜에 빚진 자들인데, 그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와 함께 살고 일하는 사람들 즉 세금을 거두고 징수하는 정부에게까지 확장하라는 말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빌린 돈에 대한 이자를 거부하는데, 성경은 빌린 돈에 대해 정당한 이자가 주어져야 한다고 합니다 (잠언 28:8, 마태복음 25:27). 그런데 고대 이스라엘의 법은 가난한 자들에게는 이자를 금하고 있습니다 (레위기 25:35-38). 이 법은 사회적, 재정적, 영적인 의미를 모두 두루 담고 있는데, 그 중 중요한 두 가지를 언급하고자 합니다. 첫째, 가난한 자가 더 가난해지지 않도록 법이 이를 방지하는 것입니다. 가난한 것 만으로도 이미 어려운데, 도움을 구하는 것은 굴욕적인 일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빌린 돈을 갚는데 있어 이자를 내야 하는 것은 도움은커녕 오히려 지어야 할 짐이 더욱 많아지는 것 뿐이라는 것입니다.

둘째, 영적인 교훈을 줍니다. 가난한 자에게 꾸어준 돈에 대한 이자에 대해 자비를 베풀라는 말입니다. 돈을 빌려준 자는 빌려준 그 돈은 한 동안 쓸 수 없습니다. 그러나 받은 하나님의 은혜를 이렇게 실제적인 방법으로 베풀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이 동전 한 닢도 없을 때, 그의 자비로 이스라엘을 애굽에서 이끌어내시고 땅을 주셨듯이 (레위기 25:38),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가난한 시민에게 그렇게 친절을 베풀기 기대하시는 것입니다.

이는 지금의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예수님의 삶, 죽음 그리고 부활은 우리의 죄에 대한 빚을 갚으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기회가 주어질 때,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 특히 같이 믿는 자들에게 돈을 빌려주어 그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와 관련하여 두 명의 빚진 자와 그들의 용서에 대한 태도를 말씀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8:23-35). 그리고 말씀하십니다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마태복음 10:8).

성경은 돈을 꾸어주는 것에 대해 금지도 허락도 특별한 표현을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빚을 지지 않는 것이 지혜라 합니다. 왜냐하면 빚은 우리가 빚을 준 자에게 노예가 되게 하기 때문입니다. 동시에 어떤 경우에는 빚을 지는 것이 악행이 될 때가 있습니다. 돈이 현명하게 다루어지고, 빚 상환을 잘 계획할 수 있다면 그리스도인들도 필요한 상황에서는 금전적인 빚을 만들 수 있다고 보겠습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크리스찬의 빚,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 가? 금전적인 빚은 항상 옳지 않은가? 크리스찬이 돈을 빌리고 꾸는 것은 잘못된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