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들도 병원에 가도 되는가?




질문: 그리스도인들도 병원에 가도 되는가?

대답:
의학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의 부족이라고 믿는 그리스도인들이 있습니다. 말씀 신앙 운동(Word-Faith movement)에서는 의사를 찾는 것은 밈음이 부족하다는 것은 간주되고, 하나님의 치료의 역사를 방해한다고 생각되어 집니다. 크리스챤 싸이언스(Christian Science)같은 단체들은 의사의 도움을 받는 것은 우리를 치료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막는 장애물로 여깁니다. 이러한 관점의 논리는 매우 비논리적입니다. 만약 당신의 차가 고장 났다면, 정비소에 가시겠습니까 아니면 하나님이 기적을 행하셔서, 고치시기를 기다리겠습니까? 집안의 수도가 터졌다면, 하나님이 새는 곳을 막아주시길 기다리겠습니까 아니면 배관공을 부르시겠습니까? 하나님은 우리의 몸을 치료할 수 있는 것처럼 차를 수리하거나 수도를 고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치료를 행하는 기적을 행하신 다는 사실이 우리가 항상 전문가에게 도움을 받는 것보다 기적을 기대하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의사는 성경에 많이 등장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병원에 가지 말아야 한다고 말할 수 있는 증거는 단지 한 구절 즉 역대하 16:12절에, “아사가 왕이 된 지 삼십구 년에 그 발이 병들어 심히 중하나 병이 있을 때에 저가 여호와께 구하지 아니하고 의원들에게 구하였더라.” 라는 구절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그의 삶 전체를 두고 보아야 하는 구절로, 하나님께 등을 돌린 그의 인생의 후반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성경의 많은 구절들이 “의약 처방”을 말하는데, 상처를 싸매다 (이사야 1:6), 기름을 바르다 (야고보서 5:14), 기름과 포도주 (눅 10:34),잎 (에스겔 47:12), 와인을 마시다 (디모데전서 5:23) 그리고 향유 특히 “길르앗의 유향” (예레미야 8:22)이 그것입니다. 또한 사도행전과 누가복음의 저자인 누가는 바울이 ‘사랑을 받는 의원’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마가복음 5:25-30을 보면 계속 피를 흘리는 혈루증을 앓는 여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그 여인은 많은 의원을 찾아 갔고, 가진 돈 모두를 허비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여인이 예수께로 나아가, 예수의 옷 자락만을 스쳐도 자신이 치유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예수께로 나아갔습니다. 그리고 치유되었습니다.

왜 죄인과 함께 하느냐는 바리새인들의 질문에 예수께서는 답하십니다. “건강한 자에게는 의원이 쓸 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 데 있느니라” (마 9:12). 이상의 구절들을 통하여 아래의 원리들을 추려 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 의사는 하나님이 아니고, 그렇게 보여져서도 안 된다. 의사는 때로 병을 치유하기도 하지만, 환자의 돈을 모두 소비하는 경우도 있다.
2. 의사와 이 땅에 있는 약품을 찾는 것은 성경적으로 잘못된 것은 아니고, 성경의 이야기를 보면 사용되어왔던 것으로 알 수 있다.
3. 어떤 육체적 질병이든 하나님을 찾아야 한다 (야고보서 4:2; 5:13). 우리가 원하는 방법으로 항상 응답하시겠다고 약속하시지는 않지만 (이사야 55:8-9), 하나님께서 하시는 모든 행사는 그의 사랑가운데 그리고 우리에게 가장 유익하도록 역사하신다 (시편 145:8-9).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의사를 찾아가야 되는가? 하나님은 우리를 지적인 존재로 만드셨고, 약품을 계발하고 우리의 몸을 어떻게 치료해야 할지 그 능력을 주셨습니다. 그런 지능과 능력을 육체를 치료하는데 활용하는 것은 아무런 잘못이 없습니다. 의사는 하나님의 선물로 보여질 수 있습니다. 즉 하나님께서 치유와 약물을 쓰시는 통로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삶 가운데 대면할 모든 어려움 가운데, 우리가 구할 때 지혜를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야고보서 1:5).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그리스도인들도 병원에 가도 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