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의 신성은 성경적인가?




질문: 그리스도의 신성은 성경적인가?

대답:
예수님이 자신이 누구인지 직접 언급하기도 했지만 그의 제자들도 그리스도의 신성을 인정했습니다. 그들은 죄를 용서할 수 있는 하나님만이 소유한 권한을 예수님께서도 가지고 있다고 믿었습니다. 죄를 싫어하시는 하나님 처럼 말입니다 (사도행전 5:31; 골로새서 3:13; 시편 130:4; 예레미야 31:34). 또한 예수님은 그와 연관되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는” (디모데후서 4:1) 자라고 말 입니다. 도마는 예수님을 “나의 주 나의 하나님”이라고 불렀습니다 (요한복음 20:28). 바울은 예수님을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 (디도서 2:13) 라 했고, 성육신 이전의 예수님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존재하셨다고 강조 했습니다 (빌립보서 2:5-8). 하나님 아버지께서 예수님을 이렇게 부르셨습니다. “아들에 관하여는 하나님이여 주의 보좌가 영영하며 주의 나라의 홀은 공평한 홀이니이다” (히브리서 1:8). 요한은 기록합니다.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요한복음 1:1). 그 밖에도 그리스도의 신성을 가르치는 예로 많은 성경구절들이 있지만 (요한계시록 1:17; 2:8; 22:13; 고린도전서 10:4; 베드로전서 2:6-8; 시편 18:2; 95:1; 베드로전서 5:4; 히브리서 13:20) 사실 이들 중 단 한 구절 만으로도 그리스도의 신성을 입증하기에 충분합니다.

예수님에게는 또한 구약의 여호와 (하나님의 예전 명칭) 에게만 쓰여졌던 칭호가 주어집니다. 구약의 “구원자” (시편 130:7; 호세아 13:14) 는 신약의 예수님께도 쓰입니다 (디도서 2:13; 요한계시록 5:9). 또 예수님은 임마누엘 즉 우리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이라는 뜻으로 마태복음 1장에 있는대로 불립니다. 스가랴 12:10 에 여호와께서는 이렇게 말씀 하십니다. “그들이 그 찌른 바 그를 바라보고.” 그런데 이 말씀이 신약에 나와 있는 예수님의 십자가 고난에도 인용됩니다 (요한복음 19:37; 요한계시록 1:7). 여호와가 찔림을 당해 사람들이 바라볼 것이라 했고, 예수님이 찔림을 당하고 사람들에게 보여졌다면, 예수님은 여호와라는 등식이 성립하게 됩니다. 바울은 이사야 45:22-23을 빌립보서의 2:10-11에 인용하여 예수님을 설명합니다. 또 기도문에 예수님의 이름은 여호와의 이름과 같이 사용됩니다. “우리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 좇아 은혜와 평강이 있기를 원하노라” (갈라디아서 1:3; 에베소서 1:2). 그리스도가 하나님이 아니라면 이 기도는 신성모독이 될 것입니다.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 (단수형)” (마태복음 28:19; 고린도후서 13:14) 으로 세례하라는 예수님의 명령에서도 예수님의 이름이 여호와의 이름과 함께 나타납니다.

하나님만 하실 수 있는 일을 예수님이 하십니다. 예수는 죽은 자를 일으켰을 뿐만 아니라 (요한복음 5:21; 11:38-44), 죄를 용서하시고 (사도행전 5:31; 13:38), 온 우주를 창조하시고 지탱하고 계십니다 (요한복음 1:2; 골로새서 1:16-17). 이는 여호와가 홀로 창조하셨다는 사실 (이사야 44:24)을 생각할 때 훨씬 확실해집니다. 게다가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고유한 자질을 지닙니다. 영원성 (요한복음 8:58), 무소부재하심 (마태복음 18:20, 28:20), 전지하심 (마태복음 16:21), 전능하심 (요한복음 11:38-44)을 지니셨습니다.

예수님이 하나님이라는 주장의 근거를 입증해 보이는 것과 사람들이 그저 믿게 하려고 속이는 것은 완전히 틀립니다. 그리스도는 많은 신성한 기적들로 그 증거를 삼으셨습니다. 그의 몇 가지 기적들의 예 로는 물이 포도주로 변하고 (요한복음 2:7), 물 위를 걷고 (마태복음 14:25), 보이는 물체들을 배가시키고 (요한복음 6:11), 눈먼 자와(요한복음 9:7), 절뚝거리는 자와 (마가복음 2:3), 아픈 자를 치유하시고 (마태복음 9:35; 마가복음 1:40-42), 또 죽은 자를 살리셨습니다 (요한복음 11:43-44; 누가복음 7:11-15; 마가복음 5:35). 게다가 그리스도 자신이 죽음에서 일어나셨습니다. 소위 말하는 신화의 신들이 살고 죽는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다른 종교에서는 부활을 그렇게 비중있게 다루지도 않습니다. 또 특별히 문서로 기록해 입증하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최소한 12가지의 역사적 사실은 비기독교인 비판학자들도 인정할 것이라 합니다.

1. 예수는 십자가형으로 죽었다.
2. 그는 묻혔다.
3. 그의 죽음은 제자들을 절망시켰고, 모든 소망을 잃게 했다.
4. 예수의 무덤은 몇 일 뒤에 빈 채로 발견되었다.
5. 제자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의 실제모습을 경험했음을 믿었다.
6. 이 경험 후에 제자들은 의심 많은 자들에서 담대한 증인으로 변모하였다.
7. 부활의 소식은 초기 교회 설교의 중심이었다.
8. 부활의 소식은 예루살렘에서 선포되었다.
9. 이 말씀의 결과로 교회는 새로 태어났고 자라갔다.
10. 부활절 즉 일요일이 안식일인 토요일을 대신하여 예배 드리는 날로 지정되었다.
11. 회심주의자 야고보도 부활하신 예수님을 보고 나서 삶이 완전히 변화되었다.
12. 기독교도의 대적이었던 바울은 특별한 경험, 즉 부활하신 예수님의 모습을 보고 삶이 완전히 변화했다.

누군가가 이 목록 사항에 이의를 제하더라도, 부활을 증거하고 복음을 세우는데는 몇 가지 항목만 있으면 됩니다. 예수의 죽음, 장사, 부활 그리고 다시 나타나셨다는 사실 말입니다 (고린도전서 15:1-5). 이 항목들을 설명하는 몇 개의 이론들이 있더라도, 오직 부활만이 이 모든 사실을 입증합니다. 여러 비판설도 제자들이 살아나신 예수님을 보았다고 주장한 사실을 인정합니다. 왜냐하면 어떤 거짓말이나 환상도 이 부활이 사람들을 변화시킨 것 만한 영향을 끼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첫째, 과연 부활에 대한 주장으로 누가 어떤 이익을 보았겠습니까? 당시 기독교도는 환영 받지 못했고 돈을 벌어다 주는 종교도 아니었습니다. 둘째, 부활이 거짓이라면 누가 순교하겠습니까? 제자들이 부활에 대한 믿음으로 그 잔인한 죽음을 기꺼이 맞이 했다는 것은 부활이 사실임을 증명합니다. 그렇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사실로 여기는 것을 위해서는 죽을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거짓이라고 부를지언정 진실이 아니라고 여기는 것들을 위해서는 죽지 못합니다.

결론적으로 그리스도는 자신이 여호와라고 주장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는 실제로 하나님 이셨습니다 (단지 어떤 하나의 신이 아닌 진실로 유일하신 하나님). 예수를 따르는 자들 (우상숭배를 혐오하는 유대인들) 은 예수를 믿었고 실제로 그렇게 불렀습니다. 그리스도는 또한 기적들을 통해 특히 전 세계를 뒤흔든 부활을 통해 이 사실을 입증하셨습니다. 다른 어떤 가설로도 이 부활을 제대로 설명해 낼 수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리스도는 성경적 신성 이십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그리스도의 신성은 성경적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