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악을 창조하셨나? 왜 하나님께서는 악이 세상에 들어오는 것을 허락하셨나?


 


질문: 하나님이 악을 창조하셨나? 왜 하나님께서는 악이 세상에 들어오는 것을 허락하셨나?

답변:
언뜻 보기에는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창조하셨다면, 악도 하나님에 의해 창조되었을 것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악은 바위나 전기처럼 “사물”이 아닙니다. 당신은 악을 한 병 가질 수 없습니다. 악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실제로 선한 것의 부재입니다. 예를 들어, 구멍들은 실제이지만 그것들은 오직 다른 무언가에 존재합니다. 우리는 흙이 없음을 구멍이라 부르지만, 그것은 흙으로부터 분리되어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창조하실 때, 창조된 모든 것이 좋았다고 하신 것은 진실입니다. 하나님께서 만드신 좋은 것들 중 하나는 선을 선택하는 자유를 가진 피조물들입니다. 진정한 선택을 할 수 있게 하시기 위해서는, 하나님께서는 선을 선택하는 외에 다른 것을 허락하셔야 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천사들이나 인간들이 선을 선택하거나 거부하는(악) 이런 자유를 허락하셨습니다. 두 가지 선한 것들 사이에 나쁜 관계가 존재하면 우리는 그것을 악으로 부르지만, 그것은 하나님께서 꼭 그것을 창조해야 하셨다는 “것(사실)”이 되지 않습니다.

아마도 추가적 실례가 도움이 될 것입니다. 만일 한 사람에게 “차가움이 존재하는가?”라고 물으면 대답은 “예”일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답은 틀린 것입니다. 차가움은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열의 부재가 차가움이기 때문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어둠도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둠은 빛의 부재입니다. 악은 선한 것의 부재, 아니, 악은 하나님의 부재인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악을 창조할 필요가 있으셨던 것 아니라 단지 선한 것의 부재를 허락하셨을 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악을 창조하셨던 것이 아니라 악을 허락하십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악의 가능성을 허락하지 않으셨다면, 인간과 천사들은 하나님을 자발적 선택이 아닌 의무감에서 섬겼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이 원하는 것을 사람들이 “프로그램”을 따라 단순하게 수행하는 “로봇”처럼 하는 것을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악의 가능성을 허락하심으로써 우리가 진정으로 자유의지를 가질 수 있었고 우리가 그분을 섬기기를 원하는지 또는 아닌지를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유한한 인간으로서, 우리는 무한하신 하나님을 결코 온전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로마서 11:33-34). 때때로 우리는 하나님께서 어떤 것을 행하고 계시는 이유를 이해한다고 생각하지만, 나중에 우리가 처음에 생각했던 바가 아닌 다른 목적을 위해서였다는 것을 발견할 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물들을 거룩하고 영원한 시각으로 보십니다. 우리는 사물들을 죄스럽고, 세속적이며, 일시적인 관점으로 봅니다. 하나님께서는 아담과 이브가 죄를 지을 것이고, 그로 인해 악, 죽음, 그리고 고통을 모든 인류에게 가져올 것을 아셨음에도 왜 그들을 이 땅에 존재하게 하셨을까요? 왜 그분께서는 우리 모두를 그저 창조하셔서 우리가 완전해지고 고통이 없는 천국에 두지 않으셨을까요? 이런 질문들은 영원의 우리 쪽 측면에서는 충분하게 답해질 수 없습니다. 우리가 알 수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무엇을 하시든 그것은 거룩하고 완전하며 궁극적으로 그분께 영광이 될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그분을 경배할 것인지에 관한 선택을 주기 위해 악의 가능성을 허락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악을 창조하였던 것이 아니라, 허락하셨던 것입니다. 만약 하나님께서 악을 허락하지 않으셨다면, 우리는 우리 의지에 의한 선택에 의해서가 아니라 의무감으로 인해 그분을 경배하고 있을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