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 육체적인 친밀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질문: 결혼 전 육체적인 친밀도는 어느 정도가 적당한가?

답변:
에베소서 5:3은 우리에게 말씀합니다: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이라도 부르지 말라 이는 성도의 마땅한 바니라.” 무엇이든 성적 부도덕을 “암시”하는 것 조차 기독교인에게 부적절합니다. 성경은 “암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목록을 주지 않고 있고, 또한 결혼 전 약혼한 커플에 대해 어떤 육체적 행위들이 허락되는지도 말씀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경이 단지 이 문제에 관해 특별히 언급을 하고 있지 않는다는 것이 결혼 전의 “혼전 관계”를 허락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본질적으로, 전희는 성관계를 위한 준비입니다. 그렇다면, 논리적으로, 전희는 결혼한 커플들에게만 국한되어야 합니다. 전희로 간주되는 어떠한 것도 결혼 때까지는 삼가 해야 합니다.

무엇이든간에 어떤 행위가 결혼하지 않은 커플로서 옳은 행동인지에 대한 의문이 있다면, 그것은 삼가 해야 합니다(로마서 14:23). 모든 성적 그리고 전희적 행위는 결혼한 커플들에게로만 국한되어야 합니다. 결혼하지 않은 커플은 부도덕하게 보일 수 있거나, 또는 전희로 간주될 수 있고, 그들을 혼전 관계로 유혹할 수 있는 모든 행위들을 삼가 해야 합니다. 많은 목사님들 그리고 기독교인 상담자들은 결혼 전에 손을 잡거나, 안거나, 그리고 가벼운 키스를 하는 것 이상의 것을 하지 말라고 강경하게 조언을 합니다. 결혼한 커플로서 오로지 그들 자신들 사이에서만 나눌 것이 많을 수록, 그 결혼 생활에 있어 성관계는 더 특별하고 남다르게 될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