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질문: 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

대답:
성령을 훼방한다는 말은 마가복음 3:22-30과 마태복음 12:22-32에 언급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훼방은 일반적으로 신성 모독이라 하겠습니다. 하나님을 저주하는 죄나 하나님과 관련된 사항들을 평가 절하하는 것들도 신성 모독입니다. 또한 하나님에게 악한 것을 전가시키거나 그 분의 선함을 부인하는 것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마태복음의 12:31의 “성령 훼방”은 보다 구체적입니다. 마태복음 12:21-32에 보면 바리새인들이 예수께서 성령을 힘입어 기적 베푸셨던 일을 귀신의 왕인 바알세불에게 속한 일이었다고 합니다(마태복음 12:24). 이에 대해 마가복음 3:30에는 성령을 모독했다고 예수께서 아주 자세히 설명하십니다.

신성모독은 예수 그리스도가 성령이 아닌 귀신에 사로잡혔다고 고소하는 것입니다. 그 결과이 특수한 사건인 성령을 훼방하는 것은 오늘날 일어날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 이 땅에 계시지 않고,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십니다. 아무도 예수 그리스도가 행하신 기적을 성령이 아닌 사단의 힘이라고 증거할 수 없습니다. 오늘날 가장 근접한 예로는, 구원 받고 삶이 변한 사람의 기적을 성령의 거함에 의한 영향으로 보기보다 사단의 힘으로 귀착시키는 것이 있겠습니다.

오늘날에는 성령에 대한 훼방은, 사함받지 못하는 상태- 즉 불신가운데 계속 있는 것입니다. 불신가운데 죽은 사람에게는 용서는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도록 성령의 계속되는 감동을 무시하는 것도 사함 받지 못하는 신성모독입니다. 요한복음 3:16에 기록된 것을 기억하세요. “하나님께서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 아들을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같은 장에서 더 나아가면,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요한복음 3:36). 용서받지 못받는 유일한 조건은 “그를 믿는 자마다”에 속하지 않은 사람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령을 훼방한다는 의미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