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가?


 


질문: 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가?

답변:
성경에서 공룡이란 주제는 기독교 집단 안에서 지구의 나이, 창세기의 적절한 해석, 그리고 우리 주위에서 발견되는 물리적 증거를 해석하는 방법과 같은 더 큰 주제에 대한 지속적인 논쟁의 일부입니다. 지구의 나이가 아주 오래되었다고 믿는 사람들은 성경에 공룡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그들의 인식 체계에 따르면 공룡은 처음으로 사람이 지구를 걷기 수백만 년 전에 멸종되었기 때문입니다. 성경을 기록한 사람들이 살아있는 공룡을 보았을 리가 없다는 것입니다.

지구의 나이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고 믿는 사람들은 공룡이 비록 실제로 “공룡”이란 단어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성경이 공룡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는 것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대신, 성경은 영어 성경에서 몇 가지로 다르게 번역된 히브리어 단어 타닌(tanniyn)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바다 괴물”, 그리고 때로는 “뱀”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는 “용”으로 번역됩니다. 타닌(tanniyn)은 일종의 거대한 파충류의 일종으로 나타납니다. 이 생물들은 구약 성경에 거의 30번 정도 언급되고 땅 위와 물 속 모두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이 거대한 파충류들을 언급 할뿐만 아니라, 성경은 몇 가지 생물들을 언급하고 있는데, 일부 학자들은 기록자가 공룡을 묘사하는 것일 수 있다고 믿습니다. 베헤못(behemoth)은 하나님의 모든 피조물들 가운데 가장 장대한 것으로 말해지고 있고, 그 거대한 꼬리는 백향목에 비유되고 있습니다(욥기 40:15). 어떤 학자들은 베헤못(behemoth)을 코끼리나 하마로서 식별하려고 하였습니다. 다른 이들은 코끼리나 하마는 백향목과 비교될 수 없는 매우 짧은 꼬리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한편, 브라키오사우루스(앞다리가 뒷다리보다 훨씬 긴 거대 공룡)와 디플로도쿠스(거대한 공룡의 하나)는 백향목과 쉽게 비교 될 수 있는 거대한 꼬리를 가졌습니다.

거의 모든 고대 문명은 거대한 파충류 생물들을 묘사하는 일종의 어떤 예술 형태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북미 지역에서 발견된 바위에 새긴 그림들, 공예품들, 그리고 심지어 작은 점토 인형들은 공룡의 현대적인 묘사와 유사합니다. 남미에 있는 바위에 새겨진 무늬는 디프로도쿠스와 같은 생물들을 타고 있는 남자들을 묘사하고 있고, 트리케라톱스, 익룡, 그리고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같은 생물들의 친숙한 이미지를 담고 있습니다. 로마시대의 모자이크, 마야의 도자기, 그리고 바빌론 성벽 모두는 문화를 뛰어넘어 지리적 제한이 없이 이러한 생물들에 대한 인간들이 가진 매력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마르코 폴로가 쓴 Il Milione처럼 냉철한 이야기들은 보물을 비축한 짐승들이 나오는 환상적인 이야기와 어우러집니다. 공룡과 사람이 공존했다는 상당한 분량의 인류적 그리고 역사적 증거들 외에도, 북미와 서부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함께 발견된 인간과 공룡의 화석화된 발자국 같은 물리적 증거들이 있습니다.

그러면, 성경에 공룡이 존재할까요? 이 문제는 해결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그것은 당신이 존재하는 증거들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 그리고 당신 주위의 세계를 어떻게 볼 것인가에 달렸습니다. 성경이 문자 그대로 해석이 된다면, 지구의 나이가 젊다고 생각하는 해석 하에 공룡과 인간이 공존했었다는 아이디어는 받아 들여질 수 있습니다. 만일 공룡과 인간이 공존했다면, 공룡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성경에서 이 문제를 취급하고 있지는 않지만, 공룡은 홍수 후 언젠가 극적인 환경 변화와 인간의 끊임없는 사냥으로 말미암아 멸종되었을 것이라고 예상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