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보장되는 구원은 죄를 정당화 시키는가?




질문: 영원히 보장되는 구원은 죄를 정당화 시키는가?

대답:
한 번 받은 구원은 영원하다랄는 교리가 빈번히 부정되는 이유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자신이 살고 싶은 데로 살아도 여전히 구원 받을 수 있다는 생각을 부추기기 때문일 것입니다. 설령 이것이 실생활에서 가능하다 할지라도 영원한 구원의 본질은 아닙니다. 진실로 예수님을 자신의 구세주로 영접한 사람은 자신이 죄 짓는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지만, 의지로 하지 않습니다. 그럼 여기서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와 구원을 받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의 차이점을 구분해야 합니다.

성경은 말하기를 구원은 오직 은혜로, 믿음으로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요한복음 3:16; 에베소서 2:8-9; 요한복음 14:6). 사람은 믿음으로 구원 받습니다. 오직 믿음입니다. 한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진정으로 믿는 순간 그는 구원 받고, 그 구원을 보장 받습니다. 사도 바울은 이를 갈라디아서 3:3에서 말합니다. “너희가 이같이 어리석으냐 성령으로 시작하였다가 이제는 육체로 마치겠느냐?” 우리가 믿음으로서 구원 받았다면, 그 구원은 믿음으로 유지되고 보장되어집니다. 구원은 노력으로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그 구원을 유지하는 것도 내가 아닙니다. 우리의 구원을 유지시키시는 분은 하나님이십니다 (유다 24절). 우리의 구원을 붙들고 유지하는 것은 하나님입니다 (요한복음 10:28-29). 우리를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끊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로마서 8:38-39).

한 번 받은 구원의 영원성을 부인하는 것은 내 선한 행위로 나의 구원을 유지시켜야 한다는 뜻입니다. 이는 오직 은혜로서 가능한 구원에 완전히 반대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공적으로 구원을 받았지 나의 어떤 행위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로마서 4:3-8). 고로 구원이 계속 유효하도록 유지시키기 위해,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고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은 예수의 죽음이 내 죄 값을 갚기에 부족하다고 말하는 것과 같습니다. 예수님의 죽음은 나의 모든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죄 그러니까 구원 전과 구원 후의 모든 죄를 대신하기에 절대적으로 족합니다 (로마서 5:8; 고린도전서 15:3; 고린도후서 5:21).

그럼 이렇게 주장하면서 구원 받은 자는 살고 싶은 데로 맘대로 살아도 구원 받을 수 있다는 뜻일까요? 사실 이 질문 자체가 근본적으로 위선적입니다. 성경은 진정한 그리스도인은 자신이 살고 싶은 데로 살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새로운 피조물입니다 (고린도후서 5:17). 그리스도인은 성령의 열매를 맺습니다 (갈라디아서 5:22-23), 육체의 행위를 맺지 않습니다 (갈라디아서 5:19-21). 요한일서 3:6-9은 분명히 합니다. 진실한 신자는 계속되는 죄 가운데 살지 않을 것이라고 말입니다. 죄가 은혜를 더한다는 거짓 주장에 사도 바울은 주장합니다. “그런즉 우리가 무슨 말 하리요 은혜를 더하게 하려고 죄에 거하겠느뇨 그럴 수 없느니라 죄에 대하여 죽은 우리가 어찌 그 가운데 더 살리요” (로마서 6:1-2).

영원히 보장되는 구원은 죄를 지을 수 있는 허가증이 아닙니다. 그 보다는, 그리스도를 신뢰하는 자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보증된다는 것을 아는 보장입니다. 구원이 하나님의 엄청난 선물인 것을 알고 이해할 때 죄를 마음대로 지어도 괜찮다는 생각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나를 위해 지불하신 값을 알고서도 어느 누가 계속해서 죄에 빠지겠습니까(로마서 6:15-23)? 하나님의 무조건적이고 영원히 보장해주시려는 하나님의 사랑을 이해한 사람 중 누가 그 사랑을 도로 하나님의 얼굴에 던지겠습니까? 그렇게 행동하는 사람은 죄를 지어도 구원 받을 수 있음을 보이는 것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진실로 경험하지 못한 사람일 것입니다. “그 안에 거하는 자마다 범죄하지 아니하나니 범죄하는 자마다 그를 보지도 못하였고 그를 알지도 못하였느니라.” (요한일서 3:6).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영원히 보장되는 구원은 죄를 정당화 시키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