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의 법을 순종해야 하는가?




질문: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의 법을 순종해야 하는가?

대답:
로마서 13:1-7에 보면,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라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리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림이니 거스리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 관원들은 선한 일에 대하여 두려움이 되지 않고 악한 일에 대하여 되나니 네가 권세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려느냐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그에게 칭찬을 받으리라 그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네게 선을 이루는 자니라 그러나 네가 악을 행하거든 두려워하라 그가 공연히 칼을 가지지 아니하였으니 곧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악을 행하는 자에게 진노하심을 위하여 보응하는 자니라 그러므로 굴복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노를 인하여만 할 것이 아니요 또한 양심을 인하여 할 것이라 너희가 공세를 바치는 것도 이를 임함이라 저희가 하나님의 일군이 되어 바로 이 일에 항상 힘쓰느니라 모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공세를 받을 자에게 공세를 바치고 국세를 받을 자에게 국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

여기서 분명히 알 수 있는 것은 그리스도인은 하나님이 주신 정부의 권위에 순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정부와 다스리는 자를 세우신 것은 질서를 세우고, 악을 징벌하고, 정의를 증진시키기 위해서 입니다 (창세기 9:6; 고전 14:33; 로마서 12:8). 우리는 정부가 요구하는 모든 사항 예를 들면 세금을 내고, 규칙과 법을 준수하고, 존엄성 등에 따라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궁극적으로 하나님을 존중하지 않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바로 그 정부를 우리 위에 두셨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이 로마서 13:1-7을 썼을 때, 그는 로마 정부 아래 그러니까 네로 황제의 정권 아래 있었습니다. 아마 로마 황제들 중 가장 극악한 자였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울은 당시 자신을 다스리는 정부의 권위를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다음 질문은 이것입니다. “그럼 정부의 권위를 인정해야 하지 않을 때는 언제입니까? 그 해답은 아마 사도행전 5:27-29에 있는 것 같습니다. “저희를 끌어다가 공회 앞에 세우니 대제사장이 물어 가로되 우리가 이 이름으로 사람을 가르치지 말라고 엄금하였으되 너희가 너희 교를 예루살렘에 가득하게 하니 이 사람의 피를 우리에게로 돌리고자 함이로다 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사람보다 하나님을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니라.” 여기서 쉽게 알 수 있는 것은 이 땅에서의 법이 하나님의 법과 모순되지 않는 한, 우리는 이 땅의 법을 따라야 하고, 모순되는 법은 거부하고 하나님의 법을 따라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런 경우에도 우리는 정부의 권위를 인정해야 합니다. 이는 베드로와 요한이 채찍질에 대해 반항하지 않고, 오히려 하나님께 합당한 자로 여김을 받는 것에 기뻐한 것을 보면 그렇습니다 (사도행전 5:40-42).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그리스도인들은 이 땅의 법을 순종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