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주의, 편견, 인종차별, 편견, 인종차별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성경은 인종주의, 편견, 인종차별에 대하여 뭐라고 말하는가?

대답:
이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첫째로 이해해야 할 것은 이 세상에는 오직 한 인종만이 있다는 것인데, 그것은 인류 즉 사람입니다. 백인, 흑인, 황인, 인도계, 아랍계, 유태계 등은 다른 인종을 의미하기 보다는 사람들의 다른 민족적 성격을 말한다 하겠습니다. 모든 사람은 동일한 육체적 모습 (물론 세부적으로는 다를 수 있겠지만)을 지니고 있습니다. 더욱 중요한 것은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다는 것입니다 (창세기 1:26-27). 그리고 하나님은 이 세상을 사랑하사 (요한복음 3:16), 모든 사람을 위하여 생명을 내려놓으셨습니다 (요한일서 2:2). 즉 하나님이 사랑하는 모든 세상은 분명히 인류의 모든 족속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편애하시지 않으십니다 (신명기 10:17; 사도행전 10:34; 로마서 2:11; 에베소서 6:9) 그러므로 우리도 그러지 않아야 합니다. 야고보서 2:4에서는 사람을 외모로 대우를 달리하는 것은 “악한 생각으로 판단”하는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대신에 우리는 “네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이 말씀을 따라야 합니다 (야고보서 2:8). 구약에서는 하나님은 인류를 두 인종 유대인과 이방인으로 나누었는데 이는 유대인을 열방을 다스리는 대제사장의 나라로 삼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이런 자신들의 위치에 높아져서 오히려 이방인들을 무시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결국 이 민족간에 적대감을 무너뜨리심으로 이 문제에 종지부를 찍으셨습니다 (에베소서 2:14). 모든 종류의 인종 우월주의, 편견과 인종 차별주의는 십자가 위에서 그리스도의 업적으로 수치를 당하게 되었습니다.

예수께서는 그가 우리를 사랑하신 것처럼 우리도 서로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요한복음 13:34). 하나님께서 편애하시지 않으시고, 모든 민족을 공평히 사랑하신다면, 우리도 그런 높은 기준을 지니고 서로를 사랑하여야 합니다. 예수께서는 마태복음 25장에 말씀하시길 우리 형제 중에 가장 작은 자에게 한 것이 하나님께 한 것이라 합니다. 우리가 어떤 한 사람을 멸시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어진 사람을 학대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또한 하나님이 사랑하시고 예수 그리스도께서 죽음으로 값을 치르신 자를 아프게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종 우월주의는 그 형태와 정도에 차이가 있겠지만 수 천 년간 이 땅에서 고질병으로 존재해왔습니다. 모든 민족 가운데 퍼져 있는 우리 형제 자매들은 이래서는 안되겠습니다! 인종 우월주의, 편견 그리고 인종 차별 가운데 깊게 빠져 있는 자들을 우리는 용서해야 합니다. 에베소서 4:32에는 “서로 인자하게 하며 불쌍히 여기며 서로 용서하기를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용서하심과 같이 하라” 합니다. 물론 인종주의자들을 용서하기란 정말 어렵지만, 나 자신도 하나님께 용서 받을 만하지는 않았음을 기억합시다. 인종주의, 편견, 인종차별주의를 범하고 있는 자들 앞에서 당신은 회개하고 “오직 당신 자신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산 자같이 하나님께 드리며 너희 지체를 의의 병기로 하나님께 드려야 합니다” (로마서 6:13). 갈라디아서 3:28이 온전히 실현되기를 축원합니다.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자나 남자나 여자나 없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경은 인종주의, 편견, 인종차별에 대하여 뭐라고 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