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는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




질문: 죄는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

대답:
죄는 하나님의 법을 따르지 않는 것이며 (요한일서 3:4) 하나님께 대한 반역을 말합니다 (신명기 9:7; 여호수아 1:18). 죄는 “아침의 아들 계명성”인 천사 루시퍼로부터 시작되었는데 루시퍼는 가장 아름답고 강력한 천사였습니다. 그러나 루시퍼는 자신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가장 높은 하나님과 같이 되고 싶다는 욕망 때문에 타락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죄가 시작되었습니다 (이사야 14:12-15). 사탄으로 다시 이름 지어진 루시퍼는 에덴 동산에 있는 인류에게 죄를 가지고 왔습니다. 여기서 아담과 이브는 루시퍼가 받은 같은 유혹 즉 ‘너도 하나님과 같이 되리라”라는 유혹에 빠지게 됩니다. 창세기 3장은 아담과 이브가 하나님과 그의 명령에 대한 반역을 묘사합니다. 그 이후로 죄는 인류의 모든 세대를 통하여 전달되었고 우리는 아담의 자손으로서 그에게 이 죄를 이어받게 되었습니다. 로마서 5:12을 보면 아담을 통하여 이 세상에 죄가 들어왔으며 죽음이 모든 자에게 임하였다고 했습니다. 이는 “죄의 삯은 죽음”이기 때문입니다 (로마서 6:23).

아담을 통해 죄를 범하기 쉬운 죄성이 인간 내면에 침투됐고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죄인이 되었습니다. 아담이 죄를 지었을 때, 그의 내적인 속성은 반항죄로 이미 변하였고 이것이 그에게 영적인 죽음과 부패를 가져다 주었으며 그의 모든 후손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우리가 죄인인 것은 죄를 지었기 때문이 아니라 아담으로부터 물려받은 죄성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 부모님의 외모를 닮은 것처럼 아담으로부터 죄성을 물려받은 것입니다. 다윗 왕은 이렇게 타락한 인간을 두고 한탄합니다. “내가 죄악 중에 출생하였음이여 모친이 죄 중에 나를 잉태하였나이다” (시편 51:5).

또 전가죄를 들 수 있습니다. 부정하다는 말은 그리스어에서 금전과 율법문제를 다루는 데 쓰여왔던 말로 다른 사람에게 속한 것을 자기의 소유로 부당하게 돌릴 때 사용되었습니다. 모세의 율법이 주어지기 전에 인간은 아담에게 물려 받은 죄성 때문에 죄인이었지만 죄에 대해 책임을 져야하는 주체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율법이 주어진 후에는 모든 죄가 율법에 위배되어 인간의 책임으로 돌려지게 되었습니다 (로마서 5:13). 사실 불법에 대한 책임이 사람에게 주어지기 전에도 죄에 대한 궁극적인 죄값 즉 죽음이 계속 이 세상을 통치했습니다 (로마서 5:14). 아담으로부터 모세에 이르기까지 모든 인류는 죽음에 속했다는 것입니다. 즉 이렇게 된 것은 당시 사람들에게 없었던 모세의 율법을 범한 죄된 행위 때문이 아니라 사람들이 물려받은 죄성 때문이었습니다. 즉 모세의 율법이 주어진 이후에는 인간은 죽음이 불가피하게 되었는데 이는 아담에게서 물려받은 죄와 하나님의 법을 범한 불법 모두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죄의 책임은 어디로든지 속해야 되는 전가되는 죄의 속성을 인간의 유익을 위해 사용하셨는데, 즉 죄의 값 죽음을 예수 그리스도에게 전가시키시고 그분이 대신 십자가에서 죽으심으로 모든 죄의 삯을 갚으셨습니다. 우리의 죄를 예수님께 전가시킴으로, 죄인도 아니었던 예수님을 마치 죄인인 것처럼 대하시고 이런 예수님을 믿는 모든 자들의 죄를 대신하게 하신 것입니다. 이 죄는 예수님께 옮겨진 각 사람이 지은 죄이지 아담으로 온 죄성이 아님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수님은 죄의 대가를 짊어 지으셨으나 그는 단 한번도 죄인인적이 없으십니다. 그의 진실하고 온전한 본성은 죄에 영향을 받은 적이 없으십니다. 예수님은 모든 사람의 죄로 죄인처럼 취급 받았지만 그 분은 아무런 죄도 지은 적이 없으십니다. 그 결과 하나님은 그리스도의 의를 믿는 자들에게 전가시키고 우리 구좌를 그리스도의 의의 구좌로 이체했습니다. 우리의 죄를 예수 그리스도의 구좌로 이체시키신 것처럼 말입니다 (고린도후서 5:21).

세 번째 형태의 죄는 개인적인 죄로 모든 사람이 매일 짓는 죄를 말합니다. 우리는 죄성을 아담으로부터 물려받았기 때문에 작게 보이는 죄부터 살인하는 죄까지 짓고 삽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지 않은 자들은 이런 개인적인 죄 값을 포함해서 물려받은 아담의 죄 모두 스스로 갚아야 합니다. 그러나 신자들은 이런 영원한 죄의 값(지옥과 영적인 죽음)으로부터 풀려났습니다. 지금 우리는 죄를 범할지 범하지 않을지 선택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 안에 거주하시는 성령님을 통하여 죄를 저항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성령님은 우리가 죄를 범하려 할 때 죄를 가르쳐 주시고 성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니다 (로마서 8:9-11). 일단 우리가 우리의 죄를 하나님께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면 우리는 다시 하나님과의 온전한 교제가운데로 회복되는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저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모든 불의에서 우리를 깨끗케 하실 것이요” (요한일서 1:9).

우리는 모두 아담으로부터 물려받은 죄성, 모세의 율법으로 드러난 죄 (전가된 죄) 그리고 개인적으로 매일 짓는 죄로 인해 처벌받습니다. 이 모든 죄의 결과는 (로마서 6:23) 육신의 죽음이 아닌 영적인 죽음입니다. (요한계시록 20:11-15) 이 모든 죄가 예수님의 십자가 위에 못 박혔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그리스도 안에서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구속 곧 죄사함을 받게” (에베소서 1:7) 되었다는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죄는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