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에 대한 기독교의 관점는 무엇인가? 성경은 자살에 관하여 무엇이라 말하는가? 만약에 기독교인이 자살을 하면 구원받을 수 있는가?


 


질문: 자살에 대한 기독교의 관점는 무엇인가? 성경은 자살에 관하여 무엇이라 말하는가? 만약에 기독교인이 자살을 하면 구원받을 수 있는가?

답변:
성경은 자살을 한 여섯 명의 특정한 인물들을 언급합니다. 아비멜렉(사사기 9:45), 사울(사무엘상 31:4), 사울의 갑옷 시종(사무엘상 31:4-6), 아히도벨(사무엘하 17:23), 시므리(열왕기상 16:18), 그리고 유다(마태복음 27:5). 이 중 다섯은 악하고 죄 많은 남자들이었습니다(사울의 갑옷 시종에 대해서는 그의 성품을 판단할 만한 기록이 충분하지 않음). 어떤 이들은 삼손도 자살의 예라고 간주합니다만(사사기 16:26-31), 삼손의 목적은 그 자신이 아닌 팔레스타인들을 죽이는 것이었습니다. 성경은 자살을 살인과 동일하게 보는데, 말하자면, 자기 자신을 살인하는 것입니다. 오로지 하나님만이 사람이 언제 그리고 어떻게 죽어야 하는지를 결정하시는 유일한 분이십니다.

성경에 의하면, 자살은 사람이 천국으로 들어가는 여부를 결정짓는 요인이 아닙니다. 만일 불신자가 자살을 한다면, 그는 오로지 지옥으로 가는 자신의 여행을 “더 재촉한 것"뿐입니다. 그런데, 자살한 그 사람은 자살했기 때문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을 거부했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지옥에 머물 것입니다. 성경은 자살한 기독교인에 대해 무엇이라 말합니까? 성경은 우리가 그리스도를 진정으로 믿는 순간부터, 영생을 보장받는다고 가르칩니다(요한복음 3:16). 성경에 의하면, 기도교인들은 의심의 여지 없이 영생을 소유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요한일서 5:13). 그 어떠한 것이라도 기독교인을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끊을 수가 없습니다(로마서 8:38-39). 만일 그 어떤 "피조물"이라도 기독교인을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가 없다면, 그리고 자살을 한 기도교인조차 하나의 "피조물"이라면, 자살 조차도 기독교인을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 모두의 죄를 대신해 죽으셨는데, 만일 참된 기독교인이 영적으로 공격 당하고 나약해진 시기에 자살을 한다면, 그 또한 예수님의 보혈로 덮어지는 있는 죄일 수 있습니다.

자살은 여전히 하나님께 대한 심각한 죄입니다. 성경에 따르면, 자살은 살인입니다. 그것은 항상 잘못된 것입니다. 누구든지 기독교인이라 주장을 하면서 자살을 했다면 그 사람의 믿음의 진정성에 관한 심각한 의심이 제기되어야만 합니다. 그/그녀 자신의 생명을 빼앗는 사람을, 특히 그/그녀가 기독교인이라면, 정당화할 수 있는 사유는 어떤 경우에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을 위한 삶을 살기 위하여 부름을 받는데, 언제 죽는가에 대한 결정은 하나님께서 주관이시며 오로지 하나님께서만이 하십니다. 자살한 기독교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를, 비록 자살을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 할지라도, 고린도전서 3:15는 잘 묘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누구든지 그 공적이 불타면 해를 받으리니 그러나 자신은 구원을 받되 불 가운데서 받은 것 같으리라.”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