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투(문신), 바디피어싱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 하는가?


 


질문: 타투(문신), 바디피어싱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 하는가?

답변:
구약의 율법은 이스라엘 민족에게 명합니다. “죽은 자를 위하여 너희는 살을 베지 말며 몸에 무늬를 놓지 말라 나는 여호와니라”(레위기 19:28). 오늘날의 신자들은 구약의 율법 아래 있지 않지만(로마서 10:4; 갈라디아서 3:23-25; 에베소서 2:15), 문신을 금지하는 명령이 있었다는 사실은 몇 가지 의문을 불러옵니다. 신약은 그리스도인들이 문신을 해도 되는지 안 되는지 전혀 언급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베드로전저 3:3-4에 있는 명령을 받고 있습니다: “너희의 단장은 머리를 꾸미고 금을 차고 아름다운 옷을 입는 외모로 하지 말고 오직 마음에 숨은 사람을 온유하고 안정한 심령의 썩지 아니할 것으로 하라 이는 하나님 앞에 값진 것이니라.” 이 말씀이 기독교 여성들에게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이지만, 여기에 제안할 수있는 원칙이 있습니다: 즉, 사람의 외형적 모습이 우리의 관심의 초점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머리를 꾸미고” “아름다운 옷을 입고” 보석으로 장식하는 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지만, 여성의 진실한 아름다움은 이러한 것들에 놓여있지 않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문신이나 피어싱 역시 “외형적인 장식”입니다. 우리는 성별에 관계없이 “내적 자아”의 성장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문신과 피어싱에 관해 옳고 그름을 우리가 점검할 수 있는 방법은 우리가 양심적으로 하나님께 솔직하게 축복해 달라고 구할 수 있는 것인지 또 하나님의 선하신 목적에 사용하시라고 구할 수 있는 것인지의 여부입니다.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린도전서 10:31). 성경은 문신이나 바디 피어싱을 금하는 명을 하지 않지만 하나님께서 허락하셨다고 믿을 만한 이유도 주지 않습니다.

또 고려할 사항은 단정함입니다. 성경은 옷을 단정하게 차릴 것을 지적합니다(디모데전서 2:9). 단정하게 옷을 입었는지 알아보려면 옷으로 가려야 될 몸을 적절히 가렸는지 확인해 보면 됩니다. 사실 단정함의 근본적인 뜻은 당신이 사람들의 주의를 끌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옷을 적절히 입은 사람들은 사람들의 주의를 끌지 않습니다. 문신과 바디 피어싱은 대부분 사람의 주의를 끕니다. 이런 면에서 문신과 바디 피어싱은 단정한 것이 아닙니다.

성경이 특별히 언급하고 있지 않는 문제들에 대한 성경적 원리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지 의심의 여지가 있다면 연루되지 않는 것이 최선책이라는 것입니다. 로마서 14:23은 믿음으로 좇아 하지 아니하는 모든 것은 죄라고 말합니다. 우리의 몸과 영혼은 구속되었고 하나님께 속한 것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또한 고린도전서 6:19-20에 문신이나 바디 피어싱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우리에게 주의를 줍니다.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우리의 몸으로 무엇을 하고 어디를 가던지 이 진리는 나타나야 합니다. 우리의 몸이 하나님께 속한 것이라면, 문신이나 피어싱으로 우리 몸을 치장하기 전에 우리는 하나님께서“허락”하셨는지 분명히 해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