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들은 구약의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율법의 어떤 부분들이 오늘날의 신자들에게까지 구속력이 있는가?


 


질문: 기독교인들은 구약의 율법을 지켜야 하는가? 율법의 어떤 부분들이 오늘날의 신자들에게까지 구속력이 있는가?

답변:
이 문제를 이해하기 위한 열쇠는 본래 구약성서의 율법이 지금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아닌 이스라엘 민족에게 주어졌다는 사실을 아는 것입니다. 그 중 어떤 율법들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법과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 방법에 대해 이스라엘 민족에게 계시됩니다(예를 들면 십계명). 어떤 율법들은 이스라엘 민족들에게 하나님께 예배 드리고 속죄 하는 방법(희생 드리는 제도)에 관하여 보여 주고 있습니다. 어떤 율법들은 이스라엘 민족을 다른 민족들과 구별하려 하는 것이었습니다(음식과 의복에 관한 규정들). 구약의 율법들은 오늘날 기독교인들에게 구속력이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돌아가시면서, 구약의 율법을 종식시키셨습니다(로마서 10:4, 갈라디아서 3:23-25, 에베소서 2:15).

우리는 구약의 율법 대신 그리스도의 법 아래에 있습니다(갈라디아서 6:2).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는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마태복음 22:37-39). 우리가 이 두 계명들에 복종한다면,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바라시는 모든 것을 성취하게 될 것입니다.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마태복음 22:40). 그러나 구약의 율법이 오늘날 우리와 무관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구약의 율법의 많은 계명들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사랑하는 것’의 범주 안에 놓여 있습니다. 구약의 율법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데 좋은 이정표가 될 수 있습니다. 동시에 구약의 율법이 오늘날의 기독교인들에게 적용 된다고 말 하는 것도 옳지 못합니다. 구약의 율법은 단일체입니다(야고보서 2:10). 따라서 그 모든 것들이 적용되거나, 그 어떤 것도 적용되지 않는 것입니다. 희생 드리는 제도 같이, 그리스도께서 그 일부를 지키셨다면, 그 모두를 지키셨던 것과 같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은 이것이니 우리가 그의 계명들을 지키는 것이라 그의 계명들은 무거운 것이 아니로다”(요한일서 5:3). 십계명은 본질적으로 모든 구약의 율법의 요약이었습니다. 십계명 중에 아홉 가지는 분명하게 신약에서 반복됩니다(안식일을 지키라는 계명을 제외한 모든 것).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하고 있다면, 다른 신들을 숭배하거나 우상 앞에 절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웃을 사랑하고 있다면, 살인하지 않을 것이고, 거짓말을 하지 않을 것이며, 간통을 저지르지 않을 것이고, 그들에 속한 것을 탐내지 않을 것입니다. 구약 율법의 목적은 사람들에게 자신이 율법을 지킬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게 하고, 구세주로서 예수 그리스도가 필요하다는 것을 지적해 주는 것입니다(로마서 7:79, 갈라디아서 3:24). 구약의 율법은 하나님에 의해 모든 시대의 모든 사람에 대한 보편적인 법으로, 결코 의도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우리의 이웃들을 사랑해야 합니다. 우리가 이 두 계명을 충실히 따른다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요구하시는 모든 것을 받들고 있는 것이 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