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정말 존재하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증명하는 방법이 있는가?


 


질문: 하나님이 정말 존재하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증명하는 방법이 있는가?

답변:
하나님의 존재는 증명되거나 반증될 수 없습니다. 성경은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는 사실을 믿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씀합니다. “믿음이 없이는 기쁘시게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히브리서 11:6). 하나님께서 원하신다면, 그분은 간단히 나타나 온 세상에 자신의 존재를 입증하실 수도 있으십니다. 그러나 그렇게 되면 믿음은 필요 없게 됩니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요한복음 20:29).

하지만 이는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는 증거가 없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성경은 말씀합니다.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날은 날에게 말하고 밤은 밤에게 지식을 전하니 언어가없고 들리는 소리도 없으나 그 소리가 온 땅에 통하고 그 말씀이 세계 끝까지 이르도다 하나님이 해를 위하여 하늘에 장막을 베푸셨도다”(시편 19:1-4). 별들을 보는 것, 우주의 광대함을 이해하는 것, 자연의 경이로움을 관찰하는 것, 일몰의 아름다움을 보는 것, 이 모든 것들이 창조주 하나님을 가리킵니다. 이런 것들로 불충분하다면, 우리 마음 속에 하나님의 증거가 또한 있습니다. 전도서 3:11은 우리에게 말씀합니다: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우리 안의 깊은 곳에는 이 삶과 이 세상을 초월하는 무엇인가 그리고 누군가가 존재한다는 인식이 있습니다. 우리가 이런 인식을 지적으로 무시할 수도 있지만, 하나님께서 우리 안에, 우리 주위에 계신다는 사실은 여전히 명백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할 것이라고 성경은 경고합니다. “어리석은 자는 그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고 말한다”(시편 14:1). 역사를 통틀어, 모든 문화에서, 모든 문명에서, 그리고 모든 대륙에서 대다수의 사람들이 어떤 종류의 하나님이든 그 존재를 믿었기 때문에 이러한 믿음을 유발한 무언가(누군가)가 있음이 분명합니다.

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성경적 논증들 외에, 논리적 논증들도 있습니다. 첫 번째, 존재론적 논증입니다. 존재론적 논증의 가장 일반적 형태는 하나님의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하나님의 개념을 사용합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비길 데 없이 가장 큰 존재”로 정의하면서 시작합니다. 그리고는 다음과 같이 논증되는데, 일단 존재한다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것보다 크므로 생각할 수 있는 가장 큰 존재는 반드시 존재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큰 존재가 될 수 없고, 이것은 바로 처음 정의한 하나님의 존재와 모순이 됩니다.

두 번째 논증은 목적론적 논증입니다. 이 논증은, 우주가 그렇게 놀랄만한 디자인을 펼쳐 보이기 때문에, 신적인 디자이너가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예를 들면,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상당히 가깝거나 멀다면 지구는 지금처럼 많은 생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대기의 요소들이 몇 퍼센트만이라도 다르다면 지구상의 거의 모든 생물은 죽을 것입니다. 단 한 개의 단백질 분자가 우연히 형성될 가능성은10243분의 1입니다. 하나의 세포는 수백만 개의 단백질 분자들로 구성됩니다.

하나님의 존재에 관한 세 번째 논리적 논증은 우주론적인 논증입니다. 모든 결과는 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우주와 우주 안에 있는 모든 것은 결과물입니다. 모든 것을 존재하게 하였던 무언가가 분명히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다른 모든 것을 존재하게 하기 위하여 “다른 것에 의해 존재되어지지 않은 무언가”가 있음에 틀림이 없습니다. 이 “원인 이 없는 원인”이 하나님이십니다.

네 번째 논증은 도덕적 논증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역사를 통틀어 모든 문화는 어떤 형태의 법을 지녀왔습니다. 모든 사람은 옳고 그름의 감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살인, 거짓말, 도둑질, 그리고 부도덕함은 거의 보편적으로 거부됩니다. 이런 옳고 그름의 감각은 신성한 하나님으로부터 기인하지 않았다면 어디로부터 온 것일까요?

이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분명하고 부인할 수 없는 하나님의 지식을 거부하고 대신에 거짓말을 믿을 것이라고 성경은 말씀하고 있습니다. 로마서 1:25은 이렇게 표명합니다. “이는 저희가 하나님의 진리를 거짓으로 바꾸어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경배하고 섬김이라 주는 곧 영원히 찬송할 이시로다 아멘.” 성경은 또한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지 않는 것에 대한 핑계는 있을 수 없다고 공표합니다.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지니라”(로마서 1:20).

사람들은 하나님의 존재를 거부하는데, 이는 “비과학적”이고 또는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합니다. 진정한 이유는 그들이 한 번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고 인정하면, 그들은 또한 하나님께 대한 책임이 있고 그분으로부터 용서받아야 함을 깨달아야 하기 때문입니다(로마서 3:23, 6:23).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면 우리는 우리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존재하지 않으신다면 하나님의 심판을 염려할 필요 없이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가 있습니다. 이것이 많은 사람들이 자연주의적 진화론에 강하게 집착하면서 하나님의 존재를 부인하는 이유입니다. 자연주의적 진화론은 창조주 하나님을 믿는 것을 사람들의 선택사항으로 남겨 둡니다. 하나님께서는 존재하시고 궁극적으로 모든 사람들은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존재를 공격적으로 반증하려는 시도 그 자체가 사실은 그분의 존재에 대한 하나의 논리적 증거입니다.

하나님께서 존재하신다는 것을 우리가 어떻게 알까요? 기독교인으로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존재하시는 것을 압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존재를 확신할 수 있는 이유는 매일 그 분과 소통하기 때문입니다. 그분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청각적으로 듣지는 못하지만, 우리는 그분의 인도하심을 느끼고, 그분의 사랑을 알며, 그분의 은혜를 갈망합니다. 우리의 삶에 일어났던 것들은 하나님이 아니고서는 설명이 불가능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너무나 기적적으로 우리를 구원하셨고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셨기에 그분의 존재를 인정하고 찬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미 명백한 것을 인정하기를 거부하는 사람들은 그 어떤 논쟁과 사실로도 설득할 수 없습니다. 결국, 하나님의 존재는 믿음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히브리서 11:6).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어둠 속으로 뛰어드는 맹목적인 도약이 아닙니다. 그것은 아주 많은 사람들이 이미 있는, 불이 환하게 켜진 방으로 향하는 안전한 발걸음인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