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정말 존재하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확신하는 방법이 있는가?


 


질문: 하나님은 정말 존재하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확신하는 방법이 있는가?

답변:
우리는 하나님께서 자신을 세 가지 방법을 통해 우리에게 나타나셨기 때문에 그분이 실제로 존재하신다는 것을 압니다. 그 세 가지는 피조물, 그분의 말씀, 그리고 그분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하나님 존재의 가장 근본적인 증거는 그분이 창조하신 것입니다.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찌니라”(로마서 1:20).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시편 19:1).

만약 당신이 들판 중앙에서 손목시계를 발견한다면, 그것이 그냥 난데없이 “나타났다”던지 또는 그곳에 그것이 계속 있었다고 추정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 시계의 디자인에 근거해, 그것을 만든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주변의 세계에는 더 훌륭한 디자인과 정확성이 있습니다. 우리가 시간을 측정하는 것은 손목시계를 근거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작품을 근거로 합니다. 하나님의 걸작품인 지구의 일정한 자전에 있습니다(또한 세슘-133 원자의 방사능 특성). 우주는 훌륭한 디자인을 펼쳐 보이고, 이는 훌륭한 디자이너가 있다는 것을 논증합니다.

당신이 암호화된 메시지를 발견한다면, 그 암호를 해독하려고 할 것입니다. 암호를 생성했던 똑똑한 누군가, 메시지의 발송인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할 것입니다. 우리 몸의 모든 세포 안에 있는 DNA 구조는 얼마나 복잡합니까? DNA의 복잡성과 존재 목적은 그 구조의 지적인 작성자가 있다는 사실을 논증하는 것이 아닙니까?

하나님께서는 복잡하고 정교하게 조정된 물리적 세상을 만드셨을 뿐만 아니라, 또한 각 사람의 마음 속에 영원에 대한 감각을 주입시키셨습니다(전도서 3:11). 삶에는 눈에 보이는 것 이상의 무언가가 있다는 것과 세상의 일상보다 더 높은 실제가 있음에 대해 인간은 타고난 지각을 가졌습니다. 영원에 대한 우리의 감각은 최소한 두 가지 면에서 드러납니다. 입법과 예배입니다.

역사를 통틀어 모든 문명은 어떠한 도덕적 법규들을 가치 있게 여겨왔는데, 놀랍게도 그것은 각 문화 간에 유사합니다. 예를 들면, 거짓말의 행위는 보편적으로 비난을 받는 반면에 이상적인 사랑은 보편적으로 존중을 받습니다. 이 공통적인 도덕성 - 옳고 그름에 대한 전 세계적인 이해 – 은 우리에게 그러한 분별력을 주신 최고의 도덕적 존재를 가리킵니다.

마찬가지로, 전 세계의 사람들은 어느 문화를 막론하고 항상 예배의 체계를 배양해 왔습니다. 숭배의 대상은 다양할 수 있으나, “더 높은 능력”이 존재한다고 믿는 감각은 부인할 수 없는 인간의 일부분입니다. 예배하려는 우리의 성향은 하나님께서 “자기 자신의 형상대로” 우리를 만드셨다는 사실과 일치합니다(창세기 1:27).

하나님께서는 또한 자신의 말씀인 성경을 통하여 자신을 우리에게 나타내셨습니다. 성경 전반에 걸쳐 하나님의 존재는 자명한 사실로 다뤄집니다(창세기 1:1, 출애굽기 3:14). 누구나 자서전을 쓸 때,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시간을 낭비 하지는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도 자신의 책에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많은 시간을 쓰지 않으십니다. 성경에 있는 삶을 변화시키는 특성, 자체의 진실성, 그리고 글에 수반되는 기적들은 그것을 자세히 살펴볼 가치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드러내셨던 세 번째 방법은 자신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입니다(요한복음 14:6-11).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요한복음 1:1, 14 골로새서 2:9).

예수님께서는 놀라우신 생애를 통해 구약의 모든 율법을 완벽하게 지키셨고 메시야(구원자)에 관한 예언들을 성취하셨습니다(마태복음 5:17). 그분께서는 자신의 메시지가 진짜임을 증명하고 자신의 신성을 입증하기 위해 셀 수 없이 많은 연민 어린 행위들과 대중 앞에서의 기적들을 행하셨습니다(요한복음 21:24-25). 그리고 십자가형을 당한 삼일 후에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셨고, 이 사실을 목격한 수 백 명의 사람들에 의해 확인되었습니다(고린도전서 15:6). 예수님께서 누구이신지를 “증거”하는 역사적 기록은 아주 풍부합니다. 사도 바울은 이에 대해 말했습니다. “이 일은 한편 구석에서 행한 것이 아니로소이다”(사도행전 26:26).

하나님에 관해 자신들만의 생각들을 가지고 그것에 따라 증거를 해석하는 회의론자들이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많은 증거로도 납득되지 않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시편 14:1). 이 모든 것은 믿음으로 귀결됩니다(히브리서 11:6).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