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후의 삶이 존재하는가?


 


질문: 죽음 후의 삶이 존재하는가?

답변:
죽은 후에도 삶이 존재하는지 여부는 보편적인 질문입니다. 욥은 우리 모두를 위해 말합니다. “여인에게서 난 사람은 날이 적고 괴로움이 가득하며 그 발생함이 꽃과 같아서 쇠하여지고 그림자 같이 신속하여서 머물지 아니하거늘...사람이 죽으면 어찌 다시 살리이까?”(욥기 14:1-2, 14). 욥과 같이, 우리 모두는 이 질문에 도전 받아 왔습니다. 죽음 뒤에 정확히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우리는 단순히 존재하지 않게 되는가? 인생은 궁극적으로 개인적 위업을 성취하기 위하여 이 땅을 떠나고 돌아오는 회전문인가? 모든 사람들이 같은 곳에 가게 되는가, 아니면 다른 장소들로 가는가? 실제로 천국과 지옥이 있는 것인가?

성경은 죽음 뒤에도 삶이 있을 뿐 아니라, 영원한 삶이 있다고 우리에게 말씀하고 있는데 이 영원한 삶은 매우 영광스러워, “하나님이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을 위하여 예비하신 모든 것은 눈으로 보지 못하고 귀로도 듣지 못하고 사람의 마음으로도 생각지 못하였다”(고린도전서 2:9)고 말씀합니다. 육체에 거하시는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에게 이 영생의 선물을 주기 위하여 이 땅에 오셨습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을 인함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을 인함이라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도다”(이사야 53:5).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받아야 마땅할 형벌을 받고 우리의 죄값을 치르기 위해 자신의 생명을 희생하셨습니다. 삼일 뒤에, 무덤에서 다시 살아나심으로 자신께서 죽음에 대해 승리하셨음을 입증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40일 동안 이 땅에 머무셨고, 하늘로 승천하시기 전까지 수많은 사람들에게 목격되셨습니다. “예수는 우리 범죄함을 인하여 내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심을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로마서 4:25)

그리스도의 부활은 문서화가 잘 된 사건입니다. 사도 바울은 사람들에게 그것의 확실성을 위해 목격자들에게 문의해보라고 도전하였는데, 누구도 그 사실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였습니다. 부활은 기독교 신앙의 초석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죽음에서 부활하셨기 때문에, 우리도 역시 부활할 것이라는 믿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죽음 뒤의 삶에 대한 궁극적인 증명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다시 살아날 자들, 즉, 수많은 수확물들 가운데 첫 번째 열매이셨습니다. 육체적 죽음은 우리 모두가 관련이 있는 첫 사람인 아담을 통하여 들어왔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하여 하나님의 가족으로 입양된 모든 자들은 새 생명을 받게 될 것입니다(고린도전서 15:20-22). 하나님께서 예수님의 몸을 일으키신 것처럼, 우리의 몸들도 예수님께서 다시 오실 때 부활하게 될 것입니다(고린도전서 6:14).

우리 모두가 궁극적으로 부활한다 하더라도, 모든 사람들이 다 천국에 가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삶에서 각자가 선택해야만 하고, 자신의 영원한 목적지는 그 선택에 의해 결정될 것입니다. 성경은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고 죽음 뒤에는 심판이 있을 것(히브리서 9:27)이라고 말씀합니다.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의롭게 된 자들은 천국에서 영생을 누리게 될 것이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서 거부한 자들은 지옥에서의 영원한 형벌에 처해질 것입니다(마태복음 25:46). 지옥도 천국과 마찬가지로 단지 어떤 존재의 상태가 아니라 문자 그대로의 실제적인 장소입니다. 불의한 자들이 끝이 없고 영원한 하나님의 진노를 겪게 될 장소입니다. 지옥은 그곳에 거하는 사람들이 밤과 낮으로 영원히 고문 받게 될(요한복음 20:10) 무저갱(누가복음 8:31; 요한계시록 9:1), 불 못, 그리고 유황으로 타는 곳으로 묘사됩니다. 지옥에는 격렬한 슬픔과 분노를 나타내는 울음과 이를 갊이 있을 것입니다(마태복음 13:42).

하나님께서는 악한 자들의 죽음을 기뻐하지 않으시고, 그들이 사악한 길들로부터 돌아와서 살 수 있기를 원하십니다(에스겔 33:11).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복종을 강요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우리가 그분을 거절하기로 선택한다면, 그분은 그분을 영원히 떠나 사는 결정을 받아들이십니다. 이 땅에서의 삶은 시험, 즉, 앞으로 올 것에 대한 준비입니다. 믿는 자들에게 있어 죽음 후의 삶은 천국에서 하나님과 함께하는 영생입니다. 믿지 않는 자들에게 있어서 죽음은 불 못에 영원히 거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죽음 뒤에 영생을 얻고 영원한 불 못을 피할 수 있을 까요? 오직 한 길만이 있습니다. 그리스도를 믿고 신뢰하는 것뿐입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요한복음 11:25-26).

이 거저 주시는 영생의 선물은 모든 자들에게 주어질 수 있습니다. “아들을 믿는 자는 영생이 있고 아들을 순종치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요한복음 3:36). 죽은 뒤에는, 우리에게 하나님의 선물인 구원을 받을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이 땅에서 살 동안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느냐 거부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영원한 목적지가 결정됩니다. “가라사대 내가 은혜 베풀 때에 너를 듣고 구원의 날에 너를 도왔다 하셨으니 보라 지금은 은혜 받을 만한 때요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고린도후서 6:2). 우리가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죄값이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으로 충분히 치러졌다고 믿는다면, 그리스도의 영광스러운 임재 안에서, 이 땅에서의 의미 있는 삶뿐만 아니라, 죽음 뒤의 영생 또한 우리는 보장받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