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제도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사형제도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구약의 율법은 다양한 행위들에 대한 사형을 명령하고 있습니다: 살인(출애굽기 21:12), 납치(출애굽기 21:16), 수간(출애굽기 22:19), 간음(레위기 20:10), 동성애(레위기 20:13), 거짓 예언자가 되는 것(신명기 13:5), 매춘과 강간(신명기 22:4), 그리고 여러 다른 범죄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사형을 받아 마땅할 때에도 자주 긍휼을 베푸셨습니다. 다윗이 간음과 살인을 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그의 목숨을 요구하지 않으셨습니다(사무엘하 11:1-5, 14-17; 12:13). 궁극적으로, 죄의 삯은 사망이기 때문에, 우리가 범하는 모든 죄는 사형이라는 결과를 낳습니다(로마서 6:23). 감사하게도,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정죄하지 않고 우리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보여주고 계십니다(로마서 5:8).

바리새인들이 간음을 하다 붙잡혔던 여인을 예수님께 데려와서 그 여인을 돌로 쳐야 하냐고 물었을 때, 예수님께서는 대답하셨습니다: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요한복음 8:7). 이것이 예수님께서는 모든 경우들에 있어 사형을 거부하신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으로 오해해서는 안됩니다. 예수님께서는 단순히 바리새인들의 위선을 드러내고 계셨던 것입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을 속여서 그분으로 하여금 구약의 율법을 어기게 하고 싶어 하였습니다; 그들은 진정으로 그 여자가 돌에 맞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습니다(간음하다 걸린 남자는 어디에 있었습니까?). 하나님께서는 사형을 제도화하셨던 분이십니다: “무릇 사람의 피를 흘리면 사람이 그 피를 흘릴 것이니 이는 하나님이 자기 형상대로 사람을 지었음이니라”(창세기 9:6). 예수님께서는 어떤 경우들에서는 사형을 지지하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또한 사형이 합당한 때에 은혜를 베푸셨습니다(요한복음 8:1-11). 사도 바울은 적절한 상황에 사형을 도입하는 정부의 권력을 분명히 인정하였습니다(로마서 13:1-7).

그리스도인은 사형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첫째,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말씀으로 사형제도를 만드셨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너 높은 표준을 제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주제 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어떤 존재든 그에 맞는 가장 높은 표준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분께서는 완벽하십니다. 이 표준은 우리에게만 적용될뿐만 아니라 하나님 자신에게도 적용이 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는 무한한 사랑과, 무한한 긍휼을 가지십니다. 우리는 또한 하나님께서 무한한 진노도 가지고 계신다는 사실도 아는데, 그것들 모두는 완벽한 균형 속에서 유지됩니다.

둘째, 우리는 하나님께서는 언제 사형이 필요한지를 결정하는 권위를 정부에 주셨다는 것을 인정해야합니다(창세기 9:6; 로마서 13:1-7). 어떤 경우든 하나님께서는 사형에 반대하신다고 주장하는 것은 성경적이지 않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사형이 집행될 때 결코 기뻐하지 말아야 하지만, 동시에, 가장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을 처형하는 정부의 권위에 맞서 싸우지도 말아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