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과 과학은 서로 모순되나?


 


질문: 신앙과 과학은 서로 모순되나?

답변:
과학은 어떤 현상의 “관찰, 파악, 설명, 실험적 조사, 그리고 이론적 설명” 으로 정의 됩니다. 과학은 자연적 우주에 대한 더 큰 이해를 얻기 위해 인간이 사용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과학은 관찰을 통한 지식을 탐구합니다. 과학의 발전은 인간의 논리와 상상이 미치는 범위를 보여줍니다. 그러나, 과학에 대한 기독교인들의 믿음은 하나님을 믿는 우리의 믿음과는 절대적으로 달라야 합니다. 어떤 것이 완벽하고 어떤 것이 그렇지 않은지에 대한 사실을 우리가 기억 하는 한, 기독교인은 하나님께 대한 믿음을 가지면서 과학을 존중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믿음은 신앙의 믿음입니다. 우리는 구원을 위한 하나님의 아들과, 교육을 위한 하나님의 말씀, 그리고 인도함을 받기 위한 성령님을 믿는 신앙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신앙은 절대적이어야 하는데, 이는 우리가 하나님을 믿게 된 이후로, 완벽하고, 전지전능하신 창조주에 의지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과학에 대한 우리의 믿음은 지적인 것이지 그 이상은 아닙니다. 우리가 많고 놀라운 일들을 이루기 위해 과학을 의지할 수는 있으나, 실수들을 저지르는 과학 역시 인정해야 합니다. 과학을 믿는 다면, 우리는 또한 불완전하고, 죄스러우며, 유한하고, 죽음을 면할 수 없는 인간들을 의지하게 됩니다. 역사를 통틀어 과학은 지구의 모양, 동력 비행, 백신, 수혈, 그리고 복제 같은 많은 것들에 대해 잘못들을 저질러 왔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진실을 벗어나신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진실은 두려워할게 하나도 없기에, 기독교인이 선한 과학을 두려워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우주를 구축하신 방법에 대해 더 많이 배운다는 것은 인간 모두가 창조의 경이로움에 대해 감사하게끔 해줍니다. 지식의 영역을 넓힘으로써, 질병, 무지, 그리고 오해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하지만, 과학자들이 자신들의 믿음을 우리의 창조주보다 인간적인 논리에 더 둘 때, 위험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사람들은 종교에 헌신된 어느 누구와도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들은 인간에 대한 믿음을 선택한 것이며 그 믿음을 방어하기 위해 사실들을 찾아 나설 것입니다.

가장 이성적인 과학자들과,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거부하는 사람들 조차, 여전히, 우주에 대한 우리의 이해가 온전하지 않음을 인정합니다. 그들은 궁극적으로 입증되거나 입증 될 수 없는 자신들이 선호하는 많은 이론들처럼, 하나님이나 성경도 입증되거나 입증할 수 없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과학은 사안의 조장이 아닌 오직 진실만을 추구하는 참으로 중립적인 학문입니다.

과학은 대체로 존재와 하나님의 업적을 지지합니다. 시편 19:1은 말씀합니다: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현대 과학자들이 우주에 대해 더 많은 것을 발견할수록, 우리는 창조의 더 많은 증거를 보게 됩니다. DNA의 놀라운 복잡성과 재생산, 물리역학의 복잡하게 얽히고 서로 맞물린 법칙들, 여기 지구의 환경 조건들과 화학적 요소들의 완전한 조화, 이 모두가 성경에서 말씀하는 사실을 지지하는데 공헌합니다. 기독교인은 진실을 추구하는 과학을 포용해야 하지만, 인간의 지식을 하나님보다 더 높게 여기는 “과학의 성직자들”은 거부해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