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동성결혼에 관하여 무엇이라 하는가? 기독교인들은 동성애/동성혼을 왜 반대하나?


 


질문: 성경은 동성결혼에 관하여 무엇이라 하는가? 기독교인들은 동성애/동성혼을 왜 반대하나?

답변:
성경은 동성애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만,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에 대해 명확히 언급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성경이 동성애를 부도덕하고 비정상적인 죄로 정죄하고 있는 것은 확실합니다. 레위기 18: 22은 동성애 관계를 가증하고 혐오스러운 죄로 보고 있습니다. 로마서 1:26-27은 동성애에 대한 욕구들과 행위들을 부끄럽고, 비정상적이며, 탐욕스럽고, 불건전한 것이라 공표하고 있습니다. 고린도전서 6: 9은 동성애가 불의하고 하나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한다고 말씀합니다. 동성애에 대한 욕구들과 행위들 모두 성경에서 정죄되고 있기 때문에, 동성애자들 간에 “결혼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고, 사실, 죄가 된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성경이 결혼에 대해 언급할 때마다, 그것은 남성과 여성간의 관계입니다. 결혼에 관해 첫 번째로 언급하고 있는 창세기 2: 24은 결혼은 남자가 그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연합하는 것이라고 묘사합니다. 고린도전서 7: 2-16 그리고 에베소서 5:23-33와 같은 결혼에 관한 지침들을 담고 있는 본문에서, 성경은 결혼이 한 남성과 한 여성 사이의 관계임을 분명하게 보여줍니다. 성경적으로 말해, 결혼은 한 남성과 한 여성간의 평생의 연합이며, 주로 가정을 세우는 목적을 위한 것이고, 그러한 가정을 위한 안정된 환경을 제공해 줍니다.

그러나, 오로지 성경만이 이러한 결혼에 대한 해석을 보여주는데 사용되지 않아도 됩니다. 결혼에 관한 성경적 관점은 세계 역사에서 모든 인간의 문명을 통해 결혼에 관한 일반적 해석이 되어 왔습니다. 역사는 동성애자끼리의 결혼에 대해 반대 의견을 말하고 있습니다. 현대 세속적 심리학은 남성들과 여성들이 심리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서로를 보완하도록 설계되어 있음을 인정합니다. 가정과 관련하여, 심리학자들은 배우자 상호간의 좋은 성 역할 모델로서 한 남성과 한 여성의 연합이 자녀들을 올바로 양육하기 위한 최선의 환경이라고 주장합니다. 심리학은 동성애자끼리의 결혼에 대해 반대론을 펼칩니다. 본질상/육체적으로, 명백하게, 남성들과 여성들은 성적으로 서로 적합하게 설계되었습니다. 출산을 위한 성행위의 본질적인 목적과 관련하여, 오직 남성과 여성 사이의 성관계만이 이러한 목적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본성은 동성끼리의 결혼에 대해 반대론을 펼칩니다.

따라서, 성경, 역사, 심리학, 그리고 본성이 남성과 여성 사이의 결혼에 대해 찬성 의견을 펼치고 있는데도, 왜 오늘날 그런 논란이 존재합니까? 왜 동성끼리의 결혼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아무리 정중하게 반대의 뜻을 제시하더라도, 미움에 차고, 편협하며, 편견이 심한 사람들로서 낙인이 찍히는 건가요? 종교적이든 비종교적이든, 많은 사람들이 동성애자 커플을 어떤 합법적 동성끼리의 결혼의 형태로 있는 결혼한 커플로서 똑같은 법적 권리를 지지하고 – 최소한 훨씬 덜 반대함 – 있는데도, 동성애자 권리운동들은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을 왜 그렇게 공격적으로 밀어 붙이는 것일까요?

대답은, 성경에 따르면, 모든 사람이 본질적으로 동성애가 부도덕하고 비정상적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고, 이렇게 내재하는 지식을 억제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으로 동성애를 정상화하려하고 동성애에 대한 그 어떠한 반대라도 공격을 가한다는 것입니다. 동성애를 정상화하는 최선의 방법은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을 상반되는 성끼리의 전통적인 결혼과 같은 위치에 두는 것입니다. 로마서 1: 18-32은 다음과 같은 사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알려주셨기 때문에 진리는 알려졌습니다. 진리는 거부되고 거짓말과 대체됩니다. 그리고는, 거짓말이 장려되고 진리는 압제받고 공격을 당합니다. 자신들에게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을 향해 동성애자 권리 운동에 참여하는 많은 자들에 의해 표현되는 격렬함과 분노는, 사실, 그들이 그들의 위치가 변명의 여지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당신의 목소리를 높임으로써 약한 입지를 극복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논쟁과 관련된 책에서 보여주는 가장 오래된 속임수입니다. 아마도 현대 동성애자 권리 안건에 관해 로마서 1:31의 말씀보다 더 정확한 묘사는 없을 것입니다: “우매한 자요 배약하는 자요 무정한 자요 무자비한 자라.”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을 허가한다는 것은 성경이 명백하게 그리고 일관적으로 죄악으로 정죄하고 있는 동성애적 삶의 방식에 인가를 내주는 것입니다. 기독교인들은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을 굳건히 반대해야 합니다. 게다가,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의 결혼에 반하는 강력하고 논리적인 주장들이 성경 밖에서도 존재합니다. 복음적인 기독교인만이 결혼이 한 남성과 한 여성간의 관계임을 인정하는 것은 아닙니다.

성경에 따르면, 결혼은 한 남성과 한 여성 사이의 관계에서 이루어지도록 하나님에 의해 제정되었습니다(창세기 2장 21-24절, 마태복음 19:4-6절). 동성애자끼리/동성끼리 결혼은 결혼제도를 왜곡하는 것이며 결혼을 제정하신 하나님께 대한 공격입니다. 기독교인들로서, 우리는 죄를 용납하거나 외면해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하나님의 사랑과 동성애자들을 포함하여, 모든 사람들에게 미칠 수 있는 죄들의 용서를 나누어야 합니다. 우리는 사랑으로 진리를 말해야 하고(에베소서 4:15절), “온유함과 존중함”으로 진리를 주장해야 합니다(베드로전서 3:15). 기독교인들로서, 우리가 진리에 굳건히 선 결과가 개인적인 공격들, 모욕들 그리고 박해뿐일 때, 우리는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해야 합니다: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면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한 줄을 알라 너희가 세상에 속하였으면 세상이 자기의 것을 사랑할 것이나 너희는 세상에 속한 자가 아니요 도리어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택하였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느니라”(요한복음 15:18,19).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