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위행위는 죄인가?


 


질문: 자위행위는 죄인가?

답변:
성경은 자위행위를 명쾌하게 언급하거나 그것이 죄가 되는지 말씀한 적이 없습니다. 자위행위에 관하여 가장 자주 초점이 맞춰지는 성경의 내용은 창세게 38:9-10에 있는 오난의 이야기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이 구절이 “씨를 바닥에 뿌리는 것”이 죄임을 말하고 있다고 해석합니다. 그러나, 이는 이 구절이 정확히 말하고 있는 의미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오난이 “씨를 뿌렸다고”해서가 아니라 오난이 그의 형제를 위해 상속을 제공하는 자신의 의무를 거부하였기 때문에 그를 벌하셨던 것입니다. 자위행위가 죄가 된다는 증거로 가끔 쓰여진 두 번째 구절들은 마태복음 5:27-30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음탕한 생각들에 반대하는 발언을 하였고, 그리고는 말씀하셨습니다: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케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이 구절과 자위행위 사이에 유사점은 있지만, 예수님께서 자위행위를 시사하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성경에 어디에도 명쾌하게 자위행위가 죄라는 말씀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자위행위로 이끄는 행위들이 죄인지에 관해서는 질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자위행위는 항상 거의 음탕한 생각들, 성적 자극, 그리고/또는 도색적 이미지들의 결과입니다. 이런 문제들이 처리될 필요가 있습니다. 정욕, 부도덕한 생각들, 그리고 외설물의 죄들이 버려지고 극복된다면, 자위행위는 이슈거리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위행위에 대한 죄의식으로 괴로워하는데, 실제로는, 그런 행위로 이끈 것들이 훨씬 더 회개의 대상이 됩니다.

자위행위의 문제에 적용될 두 있는 몇 가지 성경적 원리들이 있습니다. 에베소서 5:3은 선포합니다: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이라도 부르지 말라.” 자위행위가 이 특별한 시험을 어떻게 통과할 수 있을지 힘들어 보입니다. 성경은 우리에게 가르칩니다: “그런즉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고린도전서 10:31). 당신이 어떤 것에 대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없다면, 당신은 그런 것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사람이 자신의 행위에 대해 하나님을 기뻐하시게 하는 것이라는 온전한 확신이 없다면, 그것은 죄입니다: “믿음으로 좇아 하지 아니하는 모든 것이 죄니라”(로마서 14:23). 더 나아가, 우리의 지체들이 대속되었고 하나님께 속한다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고린도전서 6:19, 20). 이 위대한 진리는 우리의 몸들로 우리가 무엇을 할 때 실제로 실현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원리들에 비추어, 자위행위가 죄라는 결론은 성경적입니다. 분명히, 자위행위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못합니다; 그것은 부도덕함이 드러남을 피하지 못하고, 우리 몸들의 소유권을 가지고 계시는 하나님의 시험도 통과하지도 못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