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자살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난 인생을 다 망쳤는데… 당장 끝내지 말아야 할 이유가 있는가?


 


질문: 내가 자살하지 말아야 할 이유는 무엇인가? 난 인생을 다 망쳤는데… 당장 끝내지 말아야 할 이유가 있는가?

답변:
우리는 자살을 통하여 스스로의 삶을 끝내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마음이 쓰입니다. 바로 지금 당신이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절망감이나 자포자기 같은 많은 감정들로 비롯된 것일 수 있습니다. 가장 깊은 구렁텅이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고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어떠한 희망도 의심합니다. 아무도 당신이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염려하거나 이해하지 않는 것처럼 보입니다. 인생은 정말이지 살 가치가 없어 보입니다...정말 그럴까요?

지금 당장, 삶 속에서 하나님을 진실로 당신의 하나님이 되시게끔 고려하는 잠깐의 시간을 가진다면, 그분께서는 자신이 얼마나 큰 분인지 증명해 보이실 것입니다. “대저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치 못하심이 없느니라”(누가복음 1:37). 아마도 아픈 과거의 상처들이 당신이 거부되었거나 버림 받았다는 너무나도 엄청난 상실감을 가져왔을지도 모릅니다. 이것은 가장 중요한 관계들을 훼손시키는 자기연민, 분노, 쓰라림, 복수심에 불타는 생각들, 건강에 해로운 두려움으로 이끌 수 있습니다.

왜 자살하면 안되는 걸까요? 친구여! 인생에서 어떠한 나쁜 일들이 일어난다 할지라도, 당신을 절망의 터널로부터 놀라운 빛으로 이끌기 위해 당신의 허락을 간절히 기다리는 사랑의 하나님이 계십니다. 그분께서는 당신의 확실한 희망이 되십니다. 그분의 이름은 예수님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죄가 없으신 하나님의 아들로서, 거절과 모욕을 당할 때의 당신의 모습과 동일하십니다. 이사야 선지자는 이사야53:2-6에서 그분을 모두에게 ‘경멸 받고 거부 당하는’ 사람이라고 묘사하며 그분에 대해 기록하였습니다. 그분의 인생은 슬픔과 고통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분이 품었던 슬픔들은 자신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것들은 우리의 것이었습니다. 그분은 우리의 죄로 인해 찔리고, 상처받고, 뭉개지셨는데, 모두가 우리의 죄 때문이었습니다. 그분이 받으신 고통으로 인하여, 우리의 삶은 구원받고 온전케 될 수 있는 것입니다.

친구여! 예수님께서는 이 모든 것을 인내하셨는데, 이는 당신의 모든 죄들이 용서 받게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당신이 짊어진 죄책감이 얼마나 무겁던 간에, 겸손히 예수님을 당신의 구세주로서 영접한다면 그분께서 용서해 줄 것임을 명심하시기를 바랍니다.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내가 너를 건지리니…”(시편 50:15). 당신이 이제까지 행했던 것이 너무 나빠서 예수님께서 용서하지 못하실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가장 크게 선택된 하나님의 일꾼들 중에서도 일부는 살인(모세), 살인과 간음(다윗 왕), 그리고 육체적 정신적 학대(사도 바울)와 같은 끔찍한 죄들을 저질렀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주님 안에서 용서와 새롭고 풍성한 삶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고린도후서 5:17).

왜 자살하면 안되냐고요? 친구여! 하나님께서는 ‘부서진’ 것, 다시 말하면, 지금 당신의 인생, 자살로 끝내고 싶은 인생을 고칠 준비를 하고 서 계십니다. 이사야 61:1-3 에 선지자는 기록하였습니다. “주 여호와의 신이 내게 임하셨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내게 기름을 부으사 가난한 자에게 아름다운 소식을 전하게 하려 하심이라 나를 보내사 마음 상한 자를 고치며, 포로된 자에게 자유를, 갇힌 자에게 놓임을 전파하며, 여호와의 은혜의 해와 우리 하나님의 신원의 날을 전파하여 모든 슬픈 자를 위로하되, 무릇 시온에서 슬퍼하는 자에게 화관을 주어 그 재를 대신하며 희락의 기름으로 그 슬픔을 대신하며 찬송의 옷으로 그 근심을 대신하시고 그들로 의의 나무 곧 여호와의 심으신바 그 영광을 나타낼 자라 일컬음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예수님께 나아오셔서, 그분께서 당신의 삶에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시는 것을 믿으며 그분으로 하여금 당신의 기쁨과 가치를 회복하게 하십시오. 그분께서는 당신이 잃어버린 기쁨을 회복시켜 주고 당신을 지탱시켜 줄 새로운 심령을 주실 것입니다. 당신의 상한 심령은 그분께 매우 소중합니다. “하나님의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치 아니하시리이다”(시편 51:12, 15-17).

구세주로서 그리고 목자로서 예수님을 영접하겠습니까? 그분께서 당신의 하루 하루의 생각과 발걸음을 그분의 말씀인 성경을 통하여 인도하실 것입니다. “내가 너의 갈 길을 가르쳐 보이고 너를 주목하여 훈계하리로다”(시편 32:8). “너의 시대에 평안함이 있으며 구원과 지혜와 지식이 풍성할 것이니 여호와를 경외함이 너의 보배니라”(이사야 33:6). 구세주이신 예수님 안에서도 여전히 허덕일 수 있겠으나, 이제 희망을 가질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형제보다 친밀한 친구”(잠언 18:24)이십니다. 예수님을 영접하는 결단의 시간에 주 예수님의 은혜가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당신의 구세주로서 믿기를 원한다면, 마음 속으로 하나님께 이런 말씀을 드리십시오. “하나님, 저는 제 삶에 당신이 필요합니다. 제가 저질렀던 모든 것들을 용서해 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저는 예수 그리스도께 저의 믿음을 내려 놓고 그분이 저의 구세주가 되심을 믿습니다. 저를 정결케 해 주시고, 치유해 주시며, 제 삶의 기쁨을 회복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저를 위한 당신의 사랑과 저를 대신하여 죽으신 예수님의 희생에 감사 드립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