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들은 세상의 법에 복종해야 하는가?


 


질문: 기독교인들은 세상의 법에 복종해야 하는가?

답변:
로마서 13:1-7은 말씀합니다: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 바라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리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림이니 거스리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 관원들은 선한 일에 대하여 두려움이 되지 않고 악한 일에 대하여 되나니 네가 권세를 두려워하지 아니하려느냐 선을 행하라 그리하면 그에게 칭찬을 받으리라 그는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네게 선을 이루는 자니라 그러나 네가 악을 행하거든 두려워하라 그가 공연히 칼을 가지지 아니하였으니 곧 하나님의 사자가 되어 악을 행하는 자에게 진노하심을 위하여 보응하는 자니라 그러므로 굴복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 노를 인하여만 할 것이 아니요 또한 양심을 인하여 할 것이라 너희가 공세를 바치는 것도 이를 임함이라 저희가 하나님의 일군이 되어 바로 이 일에 항상 힘쓰느니라 모든 자에게 줄 것을 주되 공세를 받을 자에게 공세를 바치고 국세를 받을 자에게 국세를 바치고 두려워할 자를 두려워하며 존경할 자를 존경하라.”

이 본문은 하나님께서 우리 위에 세우신 정부에 우리가 복종해야 한다는 것을 아주 분명히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질서를 세우고, 악을 벌하며, 정의를 도모하기 위해 정부를 만드셨습니다(창세기 9:6; 고전 14:33; 로마서 12:8). 우리는 세금 내는 것, 규율과 법을 따르는 것, 그리고 존중하는 것과 같은 모든 것에서 정부에 복종해야 합니다. 우리가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는 궁극적으로 하나님께 무례한 것이 되는데, 이는 우리 위에 그 정부를 세우셨던 분이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이 로마서를 썼을 때, 그는 모든 로마 황제들 중 아마도 가장 극악했던 네로 치하의 로마 정부 아래 있었습니다. 바울은 자신을 지배하는 로마 정부를 여전히 인정하였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덜 인정할 수 있겠습니까?

다음 질문입니다. “우리가 이 세상의 법을 의도적으로 복종하지 않아야 할 경우도 있습니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사도행전 5:27-29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저희를 끌어다가 공회 앞에 세우니 대제사장이 물어 가로되 우리가 이 이름으로 사람을 가르치지 말라고 엄금하였으되 너희가 너희 교를 예루살렘에 가득하게 하니 이 사람의 피를 우리에게로 돌리고자 함이로다 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여 가로되 사람보다 하나님을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니라.” 이것을 볼 때, 이 세상의 법이 하나님의 법과 모순되지 않는 한, 우리가 이 세상의 법에 복종할 의무가 있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이 세상의 법이 하나님의 법과 모순된다면 우리는 바로 이 세상의 법을 따르지 말고 하나님의 법에 복종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경우라 할지라도, 우리는 우리 위에 있는 정부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이것은 베드로와 요한이 매에 맞는 것에 대항하지 않고, 대신에 하나님께 순종함으로 자신들이 고통 받는 것을 기뻐했다는 사실에서 드러납니다(사도행전 5:40-42).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