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탕한 자녀를 둔 기독교 부모가 해야 할 일은?


 


질문: 방탕한 자녀를 둔 기독교 부모가 해야 할 일은?

답변:
믿는 부모들이 자신들이 양육했던 방법에 어긋나게 사는 자녀들을 다루고 대응하는데 있어 참고할 수 있는 돌아온 탕자(누가복음 15:11-32)의 이야기에 내재된 몇 가지 원칙들이 있습니다. 부모들은 자신들의 자녀가 한 번 성인이 되면 그들은 더 이상 부모들의 권위 하에 놓여있지 않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돌아온 탕자 이야기를 보면, 작은 아들은 자신의 유산을 가지고 먼 나라에 가서 모두 탕진하고 맙니다. 거듭나서 믿는 자가 아닌 자녀의 경우에는, 이런 것은 그저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일입니다. 한때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분명히 고백하였던 자녀의 경우에 있어 이런 자녀를 우리는 “탕자”라 부릅니다. 이 말의 의미는 “자신이 가진 자원들을 헛되이 낭비해 버린 사람”인데, 가정을 떠나 자신의 부모가 자신을 위해 쏟아 부은 영적 유산을 낭비하는 자녀에 대한 알맞는 묘사입니다. 이런 자녀가 하나님께 대적하게 되면서, 양육, 가르침, 사랑, 그리고 보살핌의 그 모든 시간들은 잊혀집니다. 모든 반항은 먼저는 하나님을 대적하고, 부모님과 부모님의 권위에 대적하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이 비유에서 아버지가 자신의 아들이 떠나는 것을 말리지 않는 것에 주목하십시오. 그는 또한 자신의 자녀를 보호하려고 따라가지도 않습니다. 그렇게 하기보다는, 이 부모는 충실히 집에 머물며 기도합니다. 그리고 그 아들이 “정신을 차리고” 돌아서서 다시 올 때, 부모는 기다리며 지켜보다가 자기 아들이 “멀리 떨어져 있는데도” 반기기 위해 뛰어 나갑니다.

우리의 아들들이나 딸들이 스스로 떠나려고 – 그들이 그렇게 할 수 있는 법적 나이가 되었다고 가정하고 – 결정을 내릴 때, 그 결정이 힘든 결과들을 가져 올 것이라는 것을 알고있다 하더라도, 부모들은 그들이 떠나는 것을 허락해야 합니다. 부모는 쫓아 가지 않고, 다가올 결과들에 간섭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하기보다는, 부모는 집에 머물며, 회개하고 마음을 바꾸는 조짐들이 있는지 계속해서 충실하게 기도하고 지켜봅니다. 그렇게 될 때까지, 부모들은 자신들의 조언을 벗어나지 않고, 반항을 지지하지 않으며, 간섭하지도 않습니다(베드로전서 4:15).

자녀들이 법적 성인의 나이가 되면, 하나님의 권위와 정부에 부여된 권위에만 속하게 됩니다(로마서 13:1-7). 부모로서, 우리는 우리의 탕자들을 사랑과 기도로 지원할 수 있으며 자녀들이 하나님을 향해서 한 번 마음을 돌리기만 한다면 같이 동행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지혜롭게 하시기 위해 종종 자초한 고통을 사용하시는데, 올바르게 대응하는 것은 각 개인에게 달려있습니다. 부모로서, 우리는 우리의 자녀들을 구원할 수 없습니다 – 오직 하나님께서만 하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될 때까지, 우리는 지켜보고, 기도하며, 그 문제를 하나님의 손에 맡겨야 합니다. 이것은 고통스러운 과정일 수 있으나, 성경 말씀에 따라 수행 되었을 때, 마음과 정신의 평강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자녀들을 정죄할 수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께서만이 하실 수 있습니다. 다음의 말씀에 큰 위안이 있습니다: “세상을 심판하시는 이가 공의를 행하실 것이 아니니이까”(창세기 18:25b).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