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목적을 찾는 방법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삶의 목적을 찾는 방법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성경은 우리 삶의 목적이 무엇이어야 하는지에 대해 매우 분명합니다. 구약과 신약에 나오는 사람들은 삶의 목적을 찾으려 하였고 또한 발견하였습니다. 이 세상에 살았던 사람들 중에 가장 현명했던 솔로몬은 오직 이 세상에서만 산다고 가정 할 때 삶의 헛됨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는 전도서에서 다음과 같은 결론적 발언을 하고 있습니다: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 하나님은 모든 행위와 모든 은밀한 일을 선악간에 심판하시리라”(전도서 12:13-14). 솔로몬은, 언젠가는 우리가 하나님의 심판대 앞에 설 것이기 때문에, 모든 삶이란 우리의 생각과 삶들에서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분의 계명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삶에 있어 우리 목적의 한 부분은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분께 순종하는 것입니다.

우리 목적의 다른 부분은 이 땅 위의 삶을 거시적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세상의 삶에 초점을 맞추는 사람들과 달리, 다윗 왕은 다가올 시간에서 그의 만족을 찾았습니다. 그는 말했습니다: “나는 의로운 중에 주의 얼굴을 보리니 깰 때에 주의 형상에 만족하리이다”(시편 17:15). 다윗에게는, 온전한 만족이란 하나님의 얼굴을 보면서(하나님과의 교제) 그분과 같이 되며(요한일서 3:2) 자신이 깨어날 때 오는 것이었습니다.

시편 73에서, 아삽은, 아무 것도 개의치 않고 이용한 사람들의 뒤에서 부를 구축한 것처럼 보이는 사악한 사람들을 자기 자신이 부러워하는 유혹에 어떻게 빠졌는지를 말하고는 그들의 궁극적 결과를 숙고하였습니다. 그들이 추구했던 것과 대조 되게, 그는 25절에서 자신에게 중요한 말을 합니다: “하늘에서는 주 외에 누가 내게 있으리요 땅에서는 주 밖에 나의 사모할 자 없느니라.” 아삽에게 있어서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삶에 있어 그 다른 어떤 것보다 중요했습니다.

사도 바울은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대면하기 전에 종교적으로 그가 성취한 모든 것에 대해 말하였고, 그 모든 것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고상함에 비해 배설물 같다고 결론을 내었습니다. 빌립보서 3:9-10에서, 바울은 심지어 그것이 고통과 죽음을 의미한다고 할지라도, 그리스도를 아는 것, “그분 안에 발견되는 것”, 그분의 의로움을 취하는 것, 그리고 그분을 믿는 믿음으로 사는 것만을 원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바울의 목적은, 심지어 고통을 가져온다고 하더라도, 그리스도를 아는 것, 그분을 믿는 믿음을 통하여 얻게 되는 의를 소유하는 것, 그리고 그분과 교제하며 사는 것이었습니다(디모데후서 3:12). 궁극적으로, 그는 자신이 “죽음으로부터 부활”의 한 부분이 될 때를 바라다 보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인간을 처음으로 창조하셨을 때 의도하신 우리에 대한 삶의 목적은 1) 하나님을 영광스럽게 하고 그분과의 교제를 즐거워하는 것, 2) 다른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가지는 것, 3) 일하는 것, 그리고 4) 땅을 다스리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타락과 함께, 하나님과의 교제는 깨어졌고, 다른 사람들과의 교제는 경직되었으며, 일하는 것은 항상 좌절감을 주는 것 같이 보이고, 인간은 자연을 다스리는 어떤 모습조차도 유지하기 힘들어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오직 하나님과의 교제를 회복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통해서만이, 삶에 있어서의 목적이 다시 발견될 수 있습니다.

인간의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영원히 그분을 즐거워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분께 순종하고, 우리의 영원한 본향인 천국으로부터 눈을 떼지 않으며, 그분을 친밀히 앎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하나님을 영화롭게 합니다. 우리는 우리 삶들에 대한 하나님의 목적을 따를 때 하나님께서는 즐거워하십니다. 이는 우리가 참되고 지속적인 기쁨을 경험할 수 있게 해줍니다 – 하나님께서 우리가 가지기를 원하시는 풍성한 삶.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