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께 질문하는 것은 잘못된 것인가? 우리의 질문은 하나님을 화나게 하는 행동인가?


 


질문: 하나님께 질문하는 것은 잘못된 것인가? 우리의 질문은 하나님을 화나게 하는 행동인가?

답변:
문제가 되는 것은 우리가 하나님께 질문해야 하느냐의 여부가 아닌, 어떤 태도로 그리고 무슨 이유로 질문하느냐는 것입니다. 하나님께 질문한다는 그 자체는 잘못이 아닙니다. 하박국 선지자는 주님의 계획에 대한 시점과 수단에 관련하여 질문하였습니다. 질문 때문에 책망받기 보다는, 하박국은 인내심을 가지고 응답을 기다렸고, 이 선지자는 주님을 찬양하는 노래로 자신의 책을 마칩니다. 시편에서는 하나님께 많은 질문이 드려집니다(시편 10, 44, 74, 77). 이러한 질문은 하나님의 개입과 구원이 다급한 박해 받는 사람들의 절규였습니다. 비록 하나님께서 항상 우리가 원하는 방식으로 우리의 질문에 응답해 주지 않으실지라도, 이러한 말씀들로부터, 진지한 마음에서 나오는 진실된 질문은 하나님께 환영 받는다는 결론을 우리는 얻습니다.

진지하지 않거나 위선적인 마음에서 나오는 질문은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찌니라"(히브리서 11:6).” 사울왕이 하나님께 불순종했던 이후로 그의 질문은 하나님께 응답받지 못했습니다(사무엘상 28:6). 하나님의 선하심을 직접적으로 의심하는 것과 하나님께서 어떤 사건을 왜 허용하시는 지에 대해 의문을 품는 것은 전적으로 다른 문제입니다. 의문들을 갖는다는 것과 하나님의 주권에 의문을 품고 그분의 속성을 공격한다는 것은 다른 문제입니다. 간단히 말해서, 정직한 질문은 죄가 되지 않지만, 원통해 하고, 불신하며, 또는 대적하는 마음은 죄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러한 질문들로 인해 위협받지 않으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과의 친밀한 교제를 누리라고 우리를 부르십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질문"을 할 때, 그것은 겸손한 영과 열린 마음으로부터 비롯되어야 합니다. 하나님께 질문할 수 있으나, 우리가 진심으로 그분의 대답에 관심이 없다면, 답변을 기대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 마음을 아시며, 깨우침을 얻기 위해 우리가 진심으로 그분을 찾는지의 여부를 알고 계십니다. 우리 마음의 태도가 하나님께 질문하는 것이 옳은지 아닌지를 결정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