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본 사람이 있었는가? 하나님을 보고 살아남는 것이 가능한가?


 


질문: 하나님을 본 사람이 있었는가? 하나님을 보고 살아남는 것이 가능한가?

답변:
성경은 우리에게 주 예수 그리스도를 제외하고는 하나님을 한 번이라도 본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말씀합니다(요한복음 1:18). 출애굽기 33:22에서 하나님께서는 공표하십니다: "너는 내 얼굴을 볼 수 없다. 왜냐하면, 나를 본 자는 아무도 살수 없기 때문이다." 이 말씀은 하나님을 ‘본’ 다양한 사람들을 묘사하고 있는 다른 말씀들과 모순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예를 들면, 출애굽기 33:11은 모세가 하나님과 “대면하여” 말하고 있는 것으로 묘사하고 있습니다. 만약 하나님의 얼굴을 보고 살 자가 없다면 어떻게 모세가 얼굴을 대면하고 하나님과 말할 수 있었겠습니까? 이 사례에서, "얼굴을 대면하여"라는 어구는 모세와 하나님께서 매우 친밀한 교감 가운데 있었다는 것을 가리키는 비유적 표현입니다. 하나님과 모세는 마치 그들이 친밀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두 사람들인 것처럼 서로 대화를 나누고 있었던 것입니다.

창세기 32:30에서, 야곱은 천사처럼 나타나시는 하나님을 보았습니다; 그는 진짜로 하나님을 보지 않았습니다. 삼손의 부모는 그들이 하나님을 보았었다고 깨달았을 때 두려움에 떨었으나(사사기 13:22), 그들은 단지 천사처럼 보이는 그분을 보았었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육체가운데 거한 하나님이셨기 때문에(요한복음 1:1,14), 사람들이 그분을 봤을 때 그들은 하나님을 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맞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보여 지실 수’ 있고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보았습니다’. 동시에, 그분의 모든 영광 가운데 드러나신 하나님을 본 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인간의 타락한 상태에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자신을 완전히 드러내신다면, 우리는 소멸되고 파멸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가리우시고 우리가 ‘볼’ 수 있는 형태로 나타나십니다. 그러나, 이것은 자신의 모든 영광과 거룩함을 드러내신 하나님을 보는 것과는 다르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환상과 하나님의 이미지들과 하나님의 모습들을 보았으나, 완전한 하나님의 실체를 보았던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출애굽기 33:20).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