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관계에 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 하는가? 결혼 전에 성관계를 가지는 것은 항상 죄가 되는가?


 


질문: 혼전관계에 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 하는가? 결혼 전에 성관계를 가지는 것은 항상 죄가 되는가?

답변:
성경에는 혼전 성관계를 정확히 가리키는데 사용된 히브리어나 헬라어 단어가 없습니다. 성경은 명백하게 간음과 성적 문란을 규탄하는데, 결혼 전의 성관계는 부도덕한 것일까요? 고린도전서 7:2에 따르면, “그렇다”가 명확한 답입니다: “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이 구절에서 바울은 결혼이 성적 부도덕함에 대한 “치료”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고린도전서 7:2은, 사람들이 자신들을 통제할 수 없고 많은 사람들이 결혼의 테두리 밖에서 부도덕한 관계를 맺고 있음으로, 결혼을 해야 한다고 본질적으로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그들은 도덕적인 방법으로 자신들의 욕구를 채울 수 있게 됩니다.

고린도전서 7:2은 명확하게 혼전 성관계를 부도덕한 성관계에 포함시키고 있기 때문에, 부도덕한 성관계가 죄를 짓는 것이라 규탄하는 성경의 모든 구절들은, 혼전 성관계 또한 죄를 짓는 것이라 규탄합니다. 혼전 성관계는 부도덕한 성관계의 성경적 정의에 포함이 됩니다. 결혼 전의 성관계는 죄라고 공표한 수많은 성경 구절들이 있습니다(사도행전 15:20; 고린도전서 5:1; 6:13, 18; 10:8; 고린도후서 12:21; 갈라디아서 5:19; 에베소서 5:3; 골로세서3:5; 데살로니가전서 4:3; 유다서 7). 성경은 결혼 전의 완전한 금욕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남편과 아내 사이의 성관계만이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성관계의 유일한 형태입니다(히브리서 13:4).

너무나 자주 우리는 출산이라는 또 다른 측면을 인식하지 않고 “오락”의 측면에 초점을 맞춥니다. 결혼 안에서의 성관계는 즐거운 것이고 하나님께서 그렇게 기획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남자와 여자가 결혼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성적 활동을 즐기기를 원하십니다. 솔로몬의 아가와 여러 다른 성결 구절(예: 잠언 5:19)들은 분명히 성관계의 즐거움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성관계에 대한 하나님의 의도에는 자녀를 생산하는 것이 포함된다는 사실을 부부는 이해해야 합니다. 따라서, 결혼 전에 성관계를 하는 커플은 두 배로 잘못을 범하는 것입니다. 그들은 자신들에게 의도되지 않은 쾌락을 즐기고 있는 것이고, 하나님께서 모든 어린 아이들 위하여 의도하신 가족 구조의 밖에서 인간의 생명을 잉태할 수도 있는 도박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실용성이 옳고 그름을 결정하지 않는다 할지라도, 결혼 전 성관계에 대한 성경의 메시지에 순종한다면, ‘훨씬 적은 성병들, 훨씬 적은 낙태, 훨씬 적은 미혼모들과 원치 않은 임신들, 그리고 자신들의 삶 동안 부모 없이 자라는 훨씬 적은 아이들’이라는 결과를 낳을 것입니다. 결혼 전의 성관계에 대해 말하자면 금욕만이 하나님의 유일한 방침입니다. 금욕은 생명들을 구하고, 아기들을 보호하며, 성관계에 적절한 가치를 부여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으로 하나님을 공경하는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