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부부의 성관계에서 허락되지 않는 행위가 있는가?


 


질문: 기독교 부부의 성관계에서 허락되지 않는 행위가 있는가?

답변:
성경은 말씀합니다 “모든 사람은 혼인을 귀히 여기고 침소를 더럽히지 않게 하라 음행하는 자들과 간음하는 자들을 하나님이 심판하시리라”(히브리서 13:4). 성경은 남편과 아내들에게 성적으로 허락된 것이나 허락되니 않은 것에 대해 말씀한 적이 없습니다. 남편들과 아내들은 가르침을 받습니다: “서로 분방하지 말라 다만 기도할 틈을 얻기 위하여 합의상 얼마 동안은 하되”(고린도전서 7:5a). 아마 이 구절이 결혼에 있어 성관계에 대한 원칙을 규정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일이 행해지던, 서로가 동의해야 합니다. 누구도 그 또는 그녀가 불편하거나 잘못된 것이라 생각하는 어떤 것들을 권장 하거나 강제해서는 안됩니다. 남편과 아내 둘 다 어떤 것(오럴섹스, 다른 체위, 성인용품 등)을 시도해 보기를 원한다면, 성경은 그들이 그렇게 하지 못할 어떤 이유도 주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결혼한 부부에게 성적으로 결코 허락될 수 없는 몇 가지 것들이 있습니다. “부부 교환”이나 “추가적인 다른 사람의 참여”의 행위(세 명끼리, 네 명끼리 등)는 노골적인 간음입니다(갈라디아서 5:19; 에베소서 5:3; 골로새서 3:5; 데살로니가전서 4:3). 당신의 배우자가 허락하고, 인정하며, 또는 거기에 참여까지 한다 하더라도 간음은 죄입니다. 포르노는 “육체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을 부추기므로(요한일서 2:16) 하나님께 의해 역시 정죄 받습니다. 남편과 아내는 포르노를 자신들의 성적 결합에 끌어 들이지 말아야 합니다. 이 두 가지 항목들 외에, 서로가 동의 하는 한 남편과 아내가 서로 행하는데 있어 성경에서 명백하게 금하는 것은 없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